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인터뷰에 응한, 김영환 전 과학기술부 장관. 21일 인터뷰에 응한, 김영환 전 과학기술부 장관.

김영환 전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그는 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 선거는 노무현 정권과 열린우리당의 통렬한 심판이었다"면서 "민주당 또한 참혹한 선거결과를 받아들여야 했다"고 탈당의 변을 적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대통령 선거후보와 관련해 민주당에서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으나, 이인제 후보, 김민석 후보 등에 밀려 세를 형성하지 못했었다.

 

이에 앞에 김 전 의원은 지난해 4월 있었던 당대표 경선에도 나선 바 있으나 박상천 대표에게 큰 표 차이로 밀리는 등 당 내에서 세를 모으지 못했었다.

 

 

김 전 의원 민주당 내에서 세를 형성하지 못해...

 

김 전 의원은 대통령 선거 참패 이후, 박상천 대표 체제의 문제점을 비판하면서 손봉숙 의원, 김경재 전 의원 등과 함께 신민주포럼을 설립하여 당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꾀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당쇄신위원회가 박 대표 체제를 인정하는 등 당내 입지에서 계속해 위치를 점하지 못하자 마음이 흔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의원의 한 측근은 김 전 의원이 이 과정에서 "이재오 한나라당 의원이 한나라당 입당 시 공천을 약속하면서 급격하게 마음이 기울어졌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과 이 의원은 과거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상호 친밀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한편 이재오 의원이 김 전 의원의 입당을 강력하게 권한 배경에는, 이달 말경 한나라당 입당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조순형 의원과의 시너지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즉 조 의원 단독 입당보다는 민주당 출신 몇몇 인사들을 함께 한나라당에 입당시킴으로써 민주당 세력의 합류라는 상징성을 얻고자 한다는 분석이다.

 

"새로운 정치를 향한 항해를 다시 시작하겠다"

 

한편 김 전 의원은 탈당 성명서에서 "국민들은 민주당에 대해 어떤 기대도 희망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명백히 하였다"면서 현재의 민주당 체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독자생존은 가능하지도 원하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면서 "설혹 호남에서 일부 성취가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우리가 염원해 온 전국정당과 정치개혁의 꿈과는 거리가 먼 것"이라고 호남에 안주하는 민주당을 비판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저는 민주당 개혁의 실패에 대해 깊은 자괴감과 책임을 느끼면서 당을 떠나고자 한다"면서 깊은 회한의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민주당은 젊은 시절의 꿈과 희망이 고스란히 고여 있는 저의 정치적 고향입니다"며 "저는 이제 저의 꿈과 희망을 위해 민주당을 떠나 새로운 정치를 향한 항해를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고 전혀 새로운 정치를 다시 시작할 것임을 말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