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
ⓒ 오마이뉴스 이종호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9일 대거 전북을 방문, 전북도와 정책간담회를 열고 "한나라당은 호남지역에 국회의원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 중앙당이 직접 호남을 챙기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오늘 전북에 온 것은 그럴 듯한 말로 도민들을 기분 좋게 하는 '립 서비스(Lip-service)'를 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는 등 전북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진심에서 우러나온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정책간담회에는 강재섭 대표, 강창희 최고위원, 한영 최고위원, 전재희 정책위 의장, 임태희 여의도연구소장, 황우여 사무총장, 박재완 대표 비서실장, 김성조 전략기획본부장, 정진섭 기획위원장, 이영국 대표실 부실장, 한명수 대표실 부실장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향후 도의 현안과 국가예산 확보과정에서 이들의 역할이 주목된다.

김완주 도지사는 "전북은 현재 교육환경이 열악하고 일자리가 없어 하루 100명, 해마다 3만명씩 대책없을 정도로 인구가 빠져나가는 등 어려운 처지에 처해 있다"면서 "새만금 사업과 첨단 부품·소재 공급기지 조성, 식품산업 클러스터 육성 등 3대현안과 내년도 전북관련 국가예산 확보에 한나라당이 적극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강재섭 대표는 "격식과 모양 관계없이 전북도가 어떤 국책사업을 원하고 무엇을 열렬히 희망하는 지 정확히 파악하고 당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면서 "한나라당은 호남지역에 국회의원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 중앙당이 직접 호남을 챙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에서 이번 호남방문을 두고 '호남 껴안기'라고 하는 데 그렇지 않다"며 "호남의 품안으로 들어가 좋은 일도 하고 체온을 느끼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싶다"고 언급, 주위의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한영 최고위원과 전재희 정책위 의장도 "전북도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창희 최고위원은 "당이 다른 지자체와 정책간담회를 개최한 것은 처음으로 정치적 의미가 크다"면서 "가슴을 열고 진실로 접근하겠다, 진정성을 갖고 전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한나라당은 호남의 중요성이 절실하기때문에 당내 각종 위원회에 반드시 호남인사를 두도록 하겠다"고 약속했고, 전재희 정책위의장은 "전북이 지역균형 발전의 핵심으로 떠올라야 한다, 전북의 정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 등 지도부는 곧이어 전주상공회의소를 방문, 지역상공인들과 지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김제 복숭아농장을 찾아 직접 복숭아 수확과 포장을 하는 등 민생체험을 했다.

덧붙이는 글 | 전북매일신문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