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북도와 군산시가 방폐장 무산에 따른 치유책의 하나로 정부에 요구한 '원자력 의학원 서남권 분원' 건립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관할 부처인 과학기술부가 원자력의학원 서남권 분원 건립과 관련, 용역업체를 섭외해 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조사에는 총 5000만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과학기술부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4일까지 20일간 '2006년 원자력정책연구과제'로 서남권 원자력의학원 타당성 조사에 참여한 연구기관 공모에 나섰다. 과기부는 연구기관이 선정되는 대로 6개월간 관련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와 군산시는 방폐장 치유책 일환으로 정부에 국내 유명 암치료 전문병원이 수도권 및 동남권에 위치해 있는 반면, 서남권에는 유명 암 전문병원이 전무한 만큼 군산에 원자력 의학원 서남권 분원을 설립해줄 것을 요구했다.

현재 전국 암치료 관련 병원 70여개 소중 서남권에 위치한 병원은 7개소에 불과한 실정이어서 서남권 암환자 90%이상이 서울 등 타지역 병원을 이용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4년간 전남·북 등 서남권 지역의 인구 10만 명 당 암 발생률이 242명으로 전국 평균 218명보다 24명이나 높은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산시는 과기부의 용역결과를 통해 타당성이 입증될 경우 올해부터 국비를 지원받아 오는 2010년까지 총 1223억원을 투자하는 서남권 분원 건립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남권 분원은 군산시 일원에 2만2000평(연건평 15000평) 규모로 원자력병원 1만평(300병상, 19개 임상과)와 방사선의학연구센터와 부대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도 관계자는 "원자력의학원 서남권 분원사업에 대해 과기부에서도 충분한 타당성을 인정하고 있고 실제로 용역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전북지역 암환자 발생이 매년 급증하고 있는 만큼 올해 중에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