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이징=조성대 특파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부인 고영희(51)씨가 지난 13일 새벽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북한에 정통한 베이징(北京)의 중국 소식통들이 30일 확인했다.

소식통들은 여러 경로를 통해 고씨의 사망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히고 북한은 후계자를 둘러싼 권력 암투 우려와 김 위원장의 사생활을 철저히 비밀에 부치는 관례에 따라 고씨의 사망 사실을 공식 발표하지 않은채 이미 장례를 치렀다고 말했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재일동포 출신의 고씨는 그동안 세간에 알려진 고(故) 성혜림씨, 김영숙씨 등 김 위원장의 여자들 중 실제로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한 사실상 공식 부인이다.

고씨의 직접 사망 원인은 심장마비이지만 그는 몇년전 유선암으로 치료를 받았고 지난해 암이 재발, 사실상 완치가 불가능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지난해 9월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치는 바람에 건강이 더욱 악화됐으며 이로인해 지난해 프랑스 의료진이 극비리에 방북한데 이어 올해에는 파리의 한 병원에서 종양 및 뇌 관련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의 요리사를 지냈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씨도 수기(手記) `김정일의 요리인'에서 고씨가 암을 앓았다고 소개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최근 호화관이 프랑스에서 평양으로 반입됐다는 설까지 겹쳐 이달들어 고영희 중태설에 이어 사망설이 나돌았다.

또 이달 중순 중국 관광객의 북한 입국 중단 조치가 취해지고 평양 주재 외국기관이 전화연결이 불통돼 고영희 사망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확인되지는 않았다.

한편 워싱턴포스트는 김정일 위원장의 둘째인 정철(23)와 셋째 아들인 정운(20)씨를 낳은 고씨의 사망이 확인될 경우 북한의 후계구도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점에 주목해 한국 언론들을 인용, 고영희 사망설을 보도하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의 전처 성혜림이 낳은 장남 정남(33)씨와 고씨의 두 아들 등 세 아들이 김 위원장의 후계자 지위를 놓고 각축을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아 왔다.

고씨는 지난 1953년 6월16일 일본에서 태어나 60년대 초 북송선을 타고 가족과 함께 북한으로 건너갔으며, 김 위원장은 만수대예술단 무용단원으로 활동하던 고씨를 부인으로 맞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