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한국전쟁중 지리산 일대에서 공비를 토벌하던 국군에 의해 희생당한 거창 주민의 명예회복을 위한 '거창사건 희생자 합동위령사업'이 오는 10월께 착수될 예정이다.

거창군은 '오는 10월중 178억원의 예산을 들여 신원면 과정리 일원 16만2천여㎡의 부지에 위령탑 묘역 유영봉안소 추모광장 등을 조성하는 거창사건 희생자 위령사업을 착공, 2001년 12월 완공할 계획으로 지난 2월 실시설계를 한데 이어 현재 입찰공고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그러나 군은 '지금까지 확정된 예산은 143억원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에는 예산이 크게 부족, 행정자치부에 35억원의 추가 예산을 신청한 상태며 거창군의회 의원 10여명도 이날 예산 지원을 촉구하기 위해 상경했다'고 덧붙였다.

거창사건 희생자 위령사업은 지난 96년 1월 '거창사건 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제정, 시행됨에 따라 거창군과 (사)거창사건 희생자유족회(회장 문철주.文喆柱)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

거창사건은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지난 51년 2월 9~11일 지리산 일대에서 공비 토벌에 나선 국군에 의해 거창군 신원면 과정리, 대현리, 덕산리 주민 719명이 억울하게 희생당한 사건이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