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서로를 알기 전보다 알고 난 후, 더 좋은 삶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글을 씁니다. 소중한 시간을 내어 읽어주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내가 작성한 댓글

* 소셜댓글 도입(2013.07.29) 이후 오마이뉴스 아이디로 로그인해서 남긴 소셜 댓글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소셜 계정을 이용해 남긴 댓글은 라이브리 사이트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 최은경 에디터님~* 그동안 시민 기자를 위한 좋은 글 연재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말씀하신 나잇값이라는 말에 담긴 의미 백번 공감하고 동의합니다. :) 제 글을 읽고 소중한 피드백 주신 simon moon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