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문제로 조합과 갈등을 빚어온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3차 명도집행이 26일 오전 1시께부터 시작되었으나 신도 등 40여명이 교회안에서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의 진입에 격렬하게 저항하면서 중단되었다. 사랑제일교회 주차장에 LPG가스통, 기름통, 작은 병과 생수페트병으로 만든 화염병이 놓여 있다.

ⓒ권우성2020.11.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