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쌍용차해고자복직

'마음 무거웠는데, 기쁨 나눌 수 있어 다행'

쌍용차 해고노동자 복직 잠정 합의안이 발표된 14일 오전 서울 덕수궁 대한문앞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김승하 KTX열차승무지부장이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손을 잡고 기뻐하고 있다. 김 지부장은 ‘먼저 복직하게되어 마음이 무거웠는데, 이제 기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인사를 건넸다.

ⓒ권우성2018.09.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