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집 테라스 앞에 지지난 해 심은 단풍나무. 지난해에는 제대로 착근하지 못했는데, 올해는 입눈 붉은 빛이 선명하다.

ⓒ이상옥2015.02.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