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서울

포토뉴스

[오마이포토] 블랙리트스 올려진 문화예술인 '어이가 없네' ⓒ 유성호


문화예술인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의 진상규명과 문화예술위원장 사퇴, 블랙리스트 작성 운영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날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예술위원회는 "정부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문화예술인들을 통제, 관리해 온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문학, 미술, 음악, 연극, 영화, 만화 등 전방위에 걸쳐 지원금은 물론 창작, 출판, 제작, 전시, 공연 등의 발목을 비틀어왔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들은 "(블랙리스트의 존재는)국가기관의 통제, 관리 속에서 문화예술계의 자율성이 심각하게 훼손, 왜곡되고 있었음을 방증한다"며 "탄압을 현장에서 몸소 겪은 우리 문화예술인들은 블랙리스트를 둘러싼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행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블랙리스트라는 말은 우리말로 정확하게 쓰면 학살 예비자 명단이다"며 "박근혜가 무슨 권한으로 이 땅의 문화예술인 만여 명을 학살 예비자 명단에 포함을 시키느냐"고 규탄했다.

그는 "문화예술인들을 학살 예비자 명단에 넣었던 것은 저 구라파(유럽)에서는 그저 히틀러 그러면 끝나고, 동양에서는 일본제국주의하면 끝나고 그리고 한반도에서는 박정희, 전두환 군사독재 때 그 때나 있을 뻔한 이야기이다"고 지적했다.
블랙리스트에 화난 임옥상 "자포자기하는 것이 바로 저들이 원하는 것" 임옥상 작가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그런데 최순실은?' 임옥상 작가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유성호
'문화예술 검열 창피하다' 문화예술인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진상규명 촉구' 문화예술인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며 박근혜 정부를 풍자하는 현수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웃기고 슬픈 '블랙리스트 당첨' 문화예술인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블랙리스트에 당첨됐다며 동료에게 청와대 공인 예술인 스티커를 붙여주고 있다. ⓒ 유성호
온 몸으로 표현하는 장순향 무용가 '박근혜는 퇴진하라' 장순향 무용가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며 승무를 추고 있다. ⓒ 유성호
박근혜 정부의 시대상 표현하는 문화예술인 문화예술인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유성호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인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문화예술 긴급행동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예술검열 반대와 블랙리스트 사태를 규탄하고 있다. ⓒ 유성호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