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세월호참사 청문회 시작 알리는 이석태 이석태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며 시작을 알리고 있다. 이날 청문회는 참사 이후 정부의 미흡한 진상규명과 구조구난 및 정부 대응의 적정성, 언론보도의 공정성이 적절했는지 등을 밝혀낼 것이다.ⓒ 유성호

1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는 정부가 세월호 선내 CCTV 영상을 삭제하거나 편집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지 두 달 뒤인 6월, 해경과 해군은 세월호 선내를 수색해 CCTV 저장장치(DVR)를 찾았다. 이후 정부가 복원한 영상은 참사 당일 오전 8시 48분까지였다. 이 영상에서는 세월호 침몰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은 찾을 수 없었다.

문제는 CCTV가 정부가 복원한 영상보다 40~50분가량 더 작동했다는 세월호 직원과 생존자의 증언이 나온 것이다.

세월호 참사 당시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생존자 강병기씨는 "세월호가 기운 후, 3층 안내데스크에서 30분가량 있으면서 CCTV 영상을 봤다"라고 증언했다.

류희인 특조위 위원은 "해경이 세월호에 도착한 게 오전 9시 27분이고 이후 강병기씨가 구조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있다"면서 "강병기씨의 말이 맞다면, CCTV는 최소 9시 30분가량까지 작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과 얼굴을 밝히지 않은 세월호 직원도 "세월호 밖으로 나올 때까지 CCTV가 켜져 있었다"라고 증언해, 강씨의 말을 뒷받침했다. 

류희인 위원은 "2명의 증인이 배가 기운 이후에도 한참동안 CCTV가 켜져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고 있다. 그렇다면 오전 8시 48분 이후 영상이 왜 없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류희인 위원은 영상 복원 전문가인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 대표에게 "영상 삭제나 편집 가능성이 있느냐"라고 묻자, "가능하다"라는 답이 돌아왔다. 이어 황민구 대표는 "기술이 뛰어난 기술자가 강제로 지워서 복구할 수 없도록 하면 복구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세월호를 정상적으로 인양한 뒤, 다른 장비들을 분석해야 정확하게 (삭제 여부 등을) 판단할 수 있다. 단정을 짓기는 어렵다"라고 밝혔다.

해군·해경, 왜 몰래 CCTV 저장장치 찾았나
세월호참사 청문회, 증인석의 빈자리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증인들이 불출석해 증인석 자리가 비어있다. 이날 특조위는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38명의 증인과 29명의 참고인을 출석 요구했지만, 증인 대다수가 이번 청문회가 특별법에 어긋난 것이라고 주장하며 불출석했다.ⓒ 유성호
CCTV 저장장치를 둘러싼 풀리지 않는 의문은 또 있다. 2014년 6월 해경과 해군이 유가족 몰래 CCTV 저장장치를 찾기 위한 수색에 나섰고, 찾은 이후에도 이를 기록에 남기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유가족과도 이 사실을 공유하지 않았다.

류 위원은 "CCTV 저장장치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긴급하고 은밀하게 진행했다. 그렇게 해야 할 사정이 있었던 거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라고 지적했다.

세월호 특조위는 CCTV 영상과 관련한 여러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CCTV 저장장치를 찾는 작업을 주도한 당시 이춘재 해양경찰청 경비안전국장과 장진홍 해군 해난구조대장에게 출석을 요청했지만, 이들은 출석을 거부했다.

1, 2일 동안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리는 청문회에서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의 조치·책임과 관련된 내용이 다뤄진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특조위의 조사활동이 종료됐다는 정부의 해석에 따라, 정부 쪽 증인들은 대거 불출석했다.

이석태 특조위 위원장은 "3차 청문회는 앞선 청문회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준비했다. 그래도 꿋꿋하게 준비했으니, 청문회를 통해 조금이나마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다. 지켜봐 달라"라고 말했다.

수십 명의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방청석에서 청문회를 지켜보고 있다. 특조위의 조사활동 보장 등을 요구하면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16일째 단식 농성을 하고 있는 유경근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도 참석했다.

그는 "수많은 증인 중에서 일부만 참석했고, 방청도 불편하다. 이는 안전한 사회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이 이토록 철저히 방해받고 가로 막히고 있는 현실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세월호참사 청문회 앞서 묵념하는 이석태 이석태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장과 위원들이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희생자를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이날 청문회는 참사 이후 정부의 미흡한 진상규명과 구조구난 및 정부 대응의 적정성, 언론보도의 공정성이 적절했는지 등을 밝혀낼 것이다.ⓒ 유성호
댓글45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이슈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15년이 넘었는데도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