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10.3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22.10.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개천절인 3일 "대한민국은 빛나는 연대와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개천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홍익인간과 재세이화의 정신으로 대한민국은 더욱 새롭게, 세상을 더욱 이롭게,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과의 다짐'이라면서 ▲ 국제사회와의 연대 ▲ 경제의 재도약 ▲ 상생 등을 주요 국정 방향으로 꼽았다.

한 총리는 먼저 "전 세계에 불어닥친 위기는 어느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 극복할 수 없다"며 "우리는 지금까지 국제적인 연대를 통해 자유와 평화와 번영의 토대를 다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감염병 대응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지구촌 노력에 힘을 보태고, 개발도상국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한반도 평화, 더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한 노력 역시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가겠다"며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리더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또 그간 추진해온 정부 주도의 경제 전략으로는 '경제의 재도약'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 체제로 우리 경제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감한 규제개혁, 디지털·방산 등 핵심 전략산업 집중 육성, 경제안보와 미래 먹거리 확보 등을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다.

한 총리는 마지막으로 '상생'을 강조하며 "정부는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고, 그 과정에서 확보된 재정으로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불평등과 양극화가 만연한 사회는 결코 지속 가능할 수 없다"며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로 사회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메우고, 복지시스템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새 출발기금으로 지원하고, 서민 물가 부담을 낮추는 데 정부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한 총리는 "오늘 이 자리에 재난의 현장에서 이웃을 구한 의인 세 분을 특별히 모셨다"고 전했다.

울산·삼척 산불 진압에 참여한 산림청 공중진화대 라상훈 팀장, 추락하는 승용차를 보고 바다에 뛰어들어 인명을 구한 이광원 씨, 지하철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승객을 응급조치로 구한 최수민 학생 등이 소개됐다.

한 총리는 "이분들이 보여준 참된 용기와 이웃사랑의 정신이야말로 국조 단군께서 꿈꾸셨던 이로운 세상을 만드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