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이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을 통해 유출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 일정이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을 통해 유출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 건희사랑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의 외부 일정이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SNS를 통해 사전 유출돼 대통령실이 사과했지만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4일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 따르면 대구에 거주하는 한 국민의힘 당원이 윤 대통령의 서문시장 방문을 당원들에게 알리고자 '건희사랑' SNS에 글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해 대통령실은 "(대외비 일정 유출은) 특별하게 누군가 특정한 의도가 있다라기보다는 (국민의힘) 당의 행사로서 마음을 보태주시려다 이렇게 나온 것이 아니었을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팬클럽이 '주어'가 아니다. 당원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당 차원의 행사로 준비하다 보니 일정이 유출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민의힘 대구시당 관계자는 이날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 행사를 시당 차원에서 조율하지는 않는다"며 "이번 대통령 방문 일정은 대구 12개 지역 당원협의회 사무국장에게 알리기는 했다. 평당원에게까지 알리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윤 대통령의 대구 방문은 당 차원에서 준비한 것이 아니라는 해명이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이미 경호처에서 서문시장을 앞서 다녀갔고 세팅을 해놨기 때문에 서문시장 상인들도 상당수 알고 있었다"면서 "대통령의 일정을 숨기려고 해도 숨길 수 없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당 관계자와 서문시장 상인 등 다수가 알고 있었다 해도 이를 팬클럽 SNS를 통해 공개하는 행위는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통령의 외부 일정은 경호상 이유로 행사 종료까지 비공개가 원칙이기 때문이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의 동선까지 미리 공개하는 어처구니없는 짓들을 한다"며 대통령 일정이 공개된 김 여사 팬카페 '건희사랑'의 해산을 촉구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