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일본 전범기업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앞서 제기한 '일본 전범기업의 한국 내 자산 현금화 사건'을 심리 중인 대법원 결정이 임박한 상황에서 나온 대통령의 입장이다.

참고로, 외교부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민관협의회를 통해 해법을 찾고 있고, 일본과도 협상 중'이라는 의견서를 대법원에 제출해 피해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고, 윤덕민 신임 주일본 한국대사가 최근 개인 의견을 들어 '자산 현금화 조치를 동결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해 논란을 사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외교부에서 대법원에 제출한 의견서에 보다 힘을 실은 셈이다. 이는 윤 대통령 스스로 말했던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한 과거사 해결'이라는 원칙과 온도 차이가 있다.

윤 대통령은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한일간 과거사 문제 중 강제징용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강제징용은 이미 우리나라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이 나왔고 채권자들이 법에 따른 보상을 받게 돼 있다"라면서 "다만 그 판결을 집행해 가는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의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깊이 강구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미래가 없는 사람들끼리 앉아 과거 정산을 어떻게 하겠나"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일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고려할 때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해 양국이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할 때, 양보와 이해를 통해서 과거사 문제가 더 원만하게 빠르게 해결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래가 없는 사람들끼리 앉아서 과거에 대한 정산을 어떻게 하겠나"라며 "한일 관계는 특히, 동북아 세계 안보 상황에 비춰보더라도 공급망과 경제안보 차원에서 보더라도 미래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야 하는 관계가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면서 "나토정상회의에서 기시다 총리와 만나 환담했으며 한미일 정상회의도 열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토대를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과거사 문제 역시 제가 늘 강조했던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으로 두고 해결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