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장·차관들이 한자리에 다 모였다. 윤 대통령은 이들에게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국민의 이익과 국가의 미래를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후 3시부터 경기도 과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늘새롬관 3층 새롬실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 모두발언을 통해 "때로는 국정과제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따를 수도 있다"면서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꼭 필요한 개혁 과제이지만 기득권 저항이 예상되는 것들도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과 공공기관의 개혁 역시 피해갈 수 없다"면서 "그때마다 국민의 기준에서 생각하고,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국민의 이익과 국가의 미래를 생각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장·차관, 처장, 청장들 국민과 소통하고 언론에 충분히 설명해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히 국정 과제 이행을 위해 '국민 소통'을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정부의 의사결정도 이념이 아니라 실용과 과학 중심으로, 객관적 사실과 데이터에 기초해서 이뤄져야 하고 늘 국민과 소통해야 할 것"이라며 "저 역시 민생 현안을 직접 챙기고, 또 현장 점검을 하고 있지만 여기 계신 장·차관님들, 처장, 청장님들께서도 늘 현장을 가까이 하고, 또 국민과 소통하고 언론에게도 충분히 설명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방향, 민생 현안에 대해서 적극 알리라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정책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때로는 국민께 이해도 구하면서 소통을 강화하는 길이 바로 국민과의 신뢰를 쌓는 길이고, 또 민간에게도 예측 가능성을 높여주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필요로 하는 정책이 국민 눈과 귀에 쏙쏙 쉽게 들어갈 수 있도록 장·차관께서 책임감을 갖고 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9일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각 부처 장관들에게 '스타 장관'이 될 것을 주문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당시 그는 "대통령과 스타 장관들이 '원팀'이 돼 국정을 잘 운영하자"면서 "자신감을 갖고 언론에 자주 등장해서 국민들에게 정책에 대해 자주 설명하라"고 지시했었다. 

아울러 이날 윤 대통령은 "정부의 조직, 예산, 인사, 이 문화를 유연하게 바꿔서 국민의 수요와 상황 변화에 빠르게 감지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국정과제에도 반영되어 있지만, 국민께 드린 대표적인 공약 사항들은 추진 로드맵을 만들어 장관님들께서 직접 챙겨주시고, 필요하면 수시로 제게도 얘기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국민, 새 정부에 포퓰리즘 인기 영합 정책 원하지 않아"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마친 뒤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22.7.22.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과천분원에서 열린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 발언을 마친 뒤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22.7.22.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같은 당부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을 새정부 슬로건에서 밝힌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의 존재 이유에 대해 "국민들이 다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고 정의내리기도 했다. 또 우리 사회의 해묵은 갈등의 원인으로 '저성장'을 지목하고는 "우리가 다시 재도약을 시켜서 우리의 갈등을 치유하는 데 힘써야 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우리 경제가 비상 상황이고 복합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기존에 해 오던 방식, 또 관성적인 대책으로 직면한 위기를 극복해 나가기 어렵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새 정부에게 국민이 바라는 기대는 이념이 아니라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고, 포퓰리즘적인 인기 영합 정책이 아니라 힘이 들어도 나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틀을 바로 세워 달라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국민 여러분께서 소중히 지켜온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준수하고 또 이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의 책임과 연대, 우리 경제의 비약적 성장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이런 국정운영 철학은 국정 목표와 오늘 우리가 함께 논의할 국정과제에도 잘 녹아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윤 대통령은 "국정목표에 담긴 민간 중심 경제로의 전환, 4차 산업혁명의 첨단 산업구조에 따른 노동·교육의 혁신, 자유와 창의를 기반으로 한 과학기술의 선도, 세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의 책임과 역할은 그 어느 것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면서 "국정목표는 어느 한 부처의 논리로만 접근할 것이 아니라 모든 부처가 함께 목표를 공유하고 전체를 보고 일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장·차관 국정과제 워크숍에서는 대통령 인수위부터 지금까지 만들어온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공유하고 향후 국정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박진 외교부장관, 권영세 통일부장관, 한동훈 법무부장관, 이종섭 국방부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한화진 환경부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등 장관들과 각 부처의 차관 및 처·청장들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이진복 정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영범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임상준 국정과제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