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형 콘텐츠로 현실세계를 모방한 메타버스 산업이 부상하고 있음은?부인할 수 없다. 예술의 영역에서도 지각변동이 감지되고 있다. IT 신기술들을 활용, 예술작품을 창작하는 융합예술 분야인 '미디어아트(media art)'가 곳곳에 출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강릉시의 아르떼 뮤지엄, 부산광역시의 뮤지엄 원, 전남 담양군의 딜라이트 담빛관 등 미디어아트 작품 상설전시관이 있다. 기자는 최근 강릉 경포호 인근에 개관한 몰입형 미디어아트 상설전시관 ‘아르떼뮤지엄 강릉’을 방문, 미디어아트의 세계에 빠져봤다.[기자말]
앤디 워홀이 말을 걸고, 고흐의 작품이 아름다운 물결을 그리며 움직이고, 꽃잎들이 바람을 따라 하늘 위로 휘날린다. 미디어아트 관람을 통해 체험할 수 있는 한 장면이다.

강원도 강릉시 난설헌로 131번길에 위치한 아르떼뮤지엄 강릉은 2021년 12월 23일에 개관한 미디어아트 상설 전시관이다. 제주·여수에 이어 국내 세 번째다.

1500평의 이 전시관에는 숲(Forest), 동굴(Cave), 해변(Beach) 등 자연을 테마로 한 12개의 다채로운 미디어아트 전시가 진행 중이다.

전시 공간은 자연환경이 수려한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시공(時空)을 초월한 자연(ETERNAL NATURE)'을 콘셉트로 이루어졌다. 미디어아트의 시각적 강렬함과 감각적인 사운드, 자연 향기까지 더해져 관객을 전시에 몰입케 한다.

모든 전시관을 지면에 담는 대신 코스모스(COSMOS), 정원(Garden), 아르떼 찻집(ARTE TEA BAR) 등 강원도의 모습을 직관적으로 담은 공간을 세 곳을 소개한다. 

코스모스, 디지털 공간의 꽃향기  
 
강원을 상징하는 꽃 코스모스를 담은 공간, 플라워(FLOWER)
 강원을 상징하는 꽃 코스모스를 담은 공간, 플라워(FLOWER)
ⓒ 아르떼뮤지엄

관련사진보기


전시관에 첫발을 딛는 순간, 봄바람에 흩날리는 형형색색의 꽃잎이 반가운 듯 살랑거린다. 발아래 바닥과 눈앞, 머리위 벽면 등 눈에 보이는 모든 공간에서 강원도를 상징하는 '코스모스'가 실시간으로 피어나고 바람에 부드럽게 날린다.

코스모스 사이를 지나다 보면 아름다운 꽃향기를 '직접' 맡을 수 있다. 스크린에 손이 닿으면 꽃잎이 다양한 색깔로 변하며 힘차게 자라난다. 코스모스와 바람이 만들어내는 끊임없는 순환은 새롭지만 질서 있는 하나의 우주를 탄생시키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한다.

전시공간 내에는 바람·풍경·소리의 다양한 조합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연출된 테마룸, 만개한 코스모스 아래서 피아노를 연주할 수 있는 피아노룸, 투명한 3면 유리공간에 크리쳐가 날아다니는 유리월, 신비로운 달을 마주하는 타임랩스, 삼각형의 거울방에서 대형 코스모스가 무한 반사되는 미러룸 등이 마련돼 있다.

정원, 자연의 시간이 빚은 아름다움  
 
30여 가지가 넘는 강원의 명소와 야생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 GARDEN(가든)
 30여 가지가 넘는 강원의 명소와 야생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 GARDEN(가든)
ⓒ 아르떼뮤지엄

관련사진보기

  
정원(GARDEN)에서는 '강원, 자연의 시간이 빚은 아름다움'이라는 주제에 맞춰 프로젝션 맵핑기술을 사용한 15분 가량의 몰입형 미디어아트 쇼가 진행된다.

프로젝션 맵핑기술은 특정한 물건이나 공간, 건물 등에 프로젝트를 사용하여 대상에 생동감, 역동성 등 새로운 느낌을 부여하는 미디어 작업의 일종이다.

영월 섶다리, 인제 자작나무 숲, 철원 고석정, 설악산 백담사와 토왕성폭포, 함백산 만항재, 정동진 등 강원도를 상징하는 30여 명소와 야생식물들이 프로젝션 맵핑기술을 통해 마치 실제 그 자리에 있는 듯 연출한다. 

나무 숲이 실시간으로 바람에 흩날리는가 하면 단오제의 등불이 연기처럼 피어오른다. 미디어 아트의 묘미가 새록새록 넘쳐나는 전시 공간이다.

아르떼 찻집(ARTE TEA BAR)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차를 마시며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공간, ARTE TEA BAR(아르떼 티 바)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차를 마시며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공간, ARTE TEA BAR(아르떼 티 바)
ⓒ 아르떼뮤지엄

관련사진보기

  
아르떼뮤지엄 관람이 끝날 즈음에 찻집이 나온다. 이 찻집에서는 넓은 공간을 이동하며 생긴 피로를 풀 수 있다. 방금 돌아본 강원도의 아름다움을 다양한 종류의 차향으로 다시 음미할 수 있다. 아름다운 선율과 라이브 미디어아트도 곁들여진다.

특히 찻잔을 테이블에 올리면 잔 안에 달이 서서히 떠오르는 색다른 미디어아트를 즐길 수 있다. 찻잔의 움직임에 따라 실시간으로 꽃잎을 활짝 열었다 닫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이는 미디어아트의 특징인 인터랙션 예술이다.

아르떼뮤지엄 강릉 측 관계자는 "강원도의 자연을 미디어아트로 재해석했다. 초현실적이고 몰입감 있는 작품을 통해 새로운 감동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며 "자연이라는 대중적이고 직관적인 소재를 다룬 작품들로 구성돼 있어 젊은 세대뿐 아니라 중년층 이상의 관람객에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메타버스가 현실 세계의 위상을 넘보는 가운데 예술세계에서는 미디어아트가 예술작품의 위상을 훔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아르떼뮤지엄 강릉에 가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덧붙이는 글 | 김범준 대학생기자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대학생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스쿨 뉴스플랫폼 한림미디어랩 The H(www.hallymmedialab.com)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 <한림미디어랩>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