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춘천 내 일반 가게에서도 만날 수 있는 수제맥주 '닭갈비어'.
 춘천 내 일반 가게에서도 만날 수 있는 수제맥주 "닭갈비어".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딴 데 가자."


강원도 춘천에 거주하는 김민규(24)씨가 친구들과 약속을 잡을 때 자주 하는 말이다. 맥주를 즐겨 마시는 김씨가 "일반 맥주보다 맛이 가득히 퍼지고 부드러워 좋다"며 수제 맥주를 즐겨 찾게 되면서부터 생긴 버릇이다.

한국 소비자원에 따르면 국내 수제 맥주시장 규모가 성장세다. 지난 2015년 218억 원 대에서 2020년 1180억 원 대로 5.4배 가량 커졌다. 이는 전체 맥주시장의 3.4%로 일반 맥주에 비해 상대적 규모는 작지만, 2015년 0.5%에 비하면 무서운 성장세다.

이는 지난 2018년 주세법 개정으로 수제 맥주의 생산·판매에 대한 규제가 완화되면서, 소비자들이 접할 기회가 많아져 수제 맥주 시장이 순풍에 돛을 단 결과다. 수제 맥주의 인기 상승에는 100% 멸균된 상태로 유통되는 일반 맥주에 비해 효모가 풍부한 수제 맥주의 독특한 맛도 한몫했다.

미생물 배지를 전문으로 하는 한 에코드림은 "맥주는 '효모'라는 미생물을 통해 만들어지는데 유통과정을 거치는 동안 효모가 죽고 다른 미생물이 들어오면서 맥주가 상하게 된다"며 "반면 수제 맥주는 유통과정이 짧고 빠른 소비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효모가 살아있는 채로 판매한다"고 말했다.

이런 풍부한 효모는 건강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 캘리포니아 폴리테크닉대학의 한 연구에 따르면 수제 맥주는 비타민B3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모가 다량 함유돼 와인보다도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맛도 다르다. 용석호 에코드림 대표는 "효모는 종마다 풍미가 달라, 효모를 산 채로 마시면 그 풍미가 더 풍부하게 느껴질 것"이라고 했다.

강원도 수제 맥주가 맛있는 이유는 '이것' 때문 
 
사진=효자동에 위치한 스퀴즈 브루어리 매장. 주조시설(유리창 뒤)에서 바로 나오는 맥주를 마실 수 있다.
 사진=효자동에 위치한 스퀴즈 브루어리 매장. 주조시설(유리창 뒤)에서 바로 나오는 맥주를 마실 수 있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수제 맥주 열풍은 강원도에도 불기 시작했다. 통계청의 '주류별·지역별 제조면허 현황'을 보면, 현재 강원도에서는 18개 기업이 맥주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이는 전체 광역자치단체 중 3번째로 많은 수치다. 특히 '낭만의 도시' 춘천에서는 춘천과 소양강을 브랜드로 한 수제 맥주들이 출시돼 쏠쏠한 성과를 내고 있다.

그중 하나는 2020년 감자아일랜드가 출시한 '닭갈비어'다. 소양강 물로 만들었다는 이 수제 맥주는 춘천 시내의 일부 음식점에도 납품 중이다. 닭갈비어는 밀을 원료로 하는 다른 맥주들과 달리 감자를 원료로 한다. 

"거품이 부드럽고, 감자의 풍미가 살아있어 춘천의 대표 음식인 닭갈비와 잘 어울린다"는 것이 업체 관계자의 말이다. 감자아일랜드는 최근 강원대학교와 협력해 새로운 효모 종균을 만들었고, 이를 이용해 옥수수 수제 맥주와 복숭아를 이용한 수제 맥주를 선보였다.

소양강 물을 사용해 성공을 거둔 사례는 또 있다. '스퀴즈 브루어리'다. 2019년부터 대한민국 주류대상을 3년 연속 수상하며 주조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스퀴즈 브루어리는 2023년부터 동춘천산업단지에 아시아 최대 크기인 1만3200㎡ 규모의 수제 맥주 공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소양강 에일'과 '춘천 IPA'는 15˚C 이상의 상온에서 발효시킨 맥주인 에일에 속한다. 업체 측에서는 "풍부한 과일향이 느껴지며 탄산이 적다"고 전했다. 다만 춘천 IPA는 소양강 에일보다 홉을 많이 넣어 상대적으로 쓴맛이 강하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의하면 연수로 맥주를 만들면 상대적으로 덜 쓰고, 부드러운 맥주를 만들기 쉽다. 미네랄의 농도는 칼슘과 마그네슘으로 계산한 '경도'를 지표로 사용한다. 경도가 75㎎/L 이하면 연수, 75∼150㎎/L면 중경수, 150∼300㎎/L면 경수, 300㎎/L 이상이면 강한 경수로 분류한다.

소양 정수장의 지난 4월 수질검사 결과에 따르면, 소양강의 경도는 27㎎/L로 연수에 해당한다. 한강은 89㎎/L의 경도를 가진 중경수다. 소양강 물이 덜 쓰고 부드러운, 대중적인 수제 맥주를 만들기에 좋다는 의미이다.

춘천에 본가를 두고 수원에서 대학교에 다니는 문아무개(24)씨는 맥주를 마시려고 본가에 자주 온다. "맛이 확실히 다르고 타지에는 없는 맛"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문씨는 "서울이나 수원보다 복잡하지도 않고 도시도 작기 때문에 왠지 모를 여유로움과 편안함도 있다"며, 춘천에서 수제 맥주를 마실 때의 장점을 말했다.

강이 많아 레포츠와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기에 좋고 높은 곳이 많아 경치를 즐기기 좋은 춘천. 애니메이션 박물관과 같이 가족 단위로 방문하기 좋은 장소도 많으며 최근에는 레고랜드가 개장해 가족 관광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아침에는 커피를 마시고, 낮에는 도시를 즐기고, 밤에는 수제 맥주를 한 잔 기울인다면, 가족과 연인 모두 춘천의 낭만에 흠뻑 취해볼 수 있을 것이다.

덧붙이는 글 | 용경민·심은영 대학생기자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대학생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스쿨 뉴스플랫폼 한림미디어랩 The H(www.hallymmedialab.com)에도 게재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 <한림미디어랩>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