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 광주 지역농협의 직원이 40억 상당의 고객 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기 광주 지역농협의 직원이 40억 상당의 고객 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 광주 지역농협의 직원이 40억 상당의 고객 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광주경찰서는 14일 오후 9시경 광주시 한 농협 지점에서 출납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A씨를 체포했다. 해당 지점에서 자금 출납 업무를 담당하던 A씨는 지난 4월부터 타인 명의 계좌로 공금을 송금하는 방식으로 40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다.

해당 농협 측은 자체 조사를 통해 A씨 범행을 확인 후 14일 오후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스포츠 도박을 하던 중 빚이 생겼고, 이를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 관계자는 15일 "최근 금융권 사고로 인해 내부통제 지시 후 발견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날 (A씨가) 금고키를 분실했다는 말에 (해당 지점 관계자들이 수상함을 느껴) 직접 확인에 나서 발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A씨가 타인명의 계좌로 이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회수가능성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전날 오후 9시경 현장에 출동해 해당 지역농협에서 A씨를 인계받아 현재 수감 중이다. 경찰은 추후 조사를 통해 혐의 입증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4월부터 스포츠 토토 등으로 탕진한 금액을 만회하기 위해 농협 자금을 자신과 약정한 타인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수십 회에 걸쳐 약 40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농협 측의 자체조사가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 자료를 받아 본격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