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도내 간편 온라인 상점지원사업으로 실행되는 ‘사고팔고’의 어플리케이션 화면이다.
 강원도내 간편 온라인 상점지원사업으로 실행되는 ‘사고팔고’의 어플리케이션 화면이다.
ⓒ 한림미디어랩 The H

관련사진보기

 
강원도가 운영하는 온라인 상점지원사업 '사고팔고'가 홍보 부족과 소비자 유인책의 부족으로 실적이 부진, '영세 소상공인을 위한 쇼핑몰 플랫폼'이라는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

도에 따르면, '사고팔고'는 지난해 7월부터 연 2억5천만 원 예산으로 1천개 온라인 쇼핑몰 개설을 지원토록 시작됐지만 플랫폼 입점 현황은 지난달 20일 기준 사업자 쇼핑몰 243개, 개인 175개로 총 418개 상점에 그친다.

이들 입점 상점들의 누계 매출 또한 230만여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도내 영세 소상공인·강원도민이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설립 취지를 제대로 못살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입점 업체 등 실제 사용자들의 사용 후기도 뜨뜻미지근하다. '사고팔고'에서 비교적 큰 규모로 운영돼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A상점 관계자는 "직접 나서 홍보를 안 하면 주문이 하루에 10건도 들어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규모가 작은 개인 사업자들의 상황은 더하다. 농작물을 판매하는 B씨는 "주문이 하루 한 건도 안 들어올 때가 많다"며 "쉽게 쇼핑몰을 개설해 좋지만 '사고팔고'를 아는 사람이 별로 없을뿐더러 가게를 직접 홍보하는 게 어렵다"고 토로했다.

입점한 업체 상인들은 부진한 판매 실적 원인으로 '사고팔고'가 '소비자 중심'의 판촉 활동이 미흡하다는 점을 꼽는다. 현재 이 쇼핑몰 플랫폼은 '중개수수료·가입비 무료' 등을 강조하며 판매자 위주의 홍보를 진행중이지만 정작 소비자들의 유인책이 부재하다는 것이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는 유사한 온라인 생산품 상점인 '원주몰'과 대조적이다. 운영 초기 '사고팔고'와 마찬가지로 큰 호응을 얻지 못하던 이 온라인 상점은 이용자들에 '가정의 달'·'설맞이 할인'·'SNS 추첨 이벤트' 등 다양한 할인쿠폰 지급과 이벤트 실시, 주기적인 품질관리와 만족도 조사로 현재는 활발한 거래가 이뤄지는 온라인 상점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 원주몰에서는 SNS에 추천 상품들을 카드뉴스 형식으로 자세히 소개하며 입점 업체들 홍보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사고팔고'는 SNS·유튜브·현수막·버스 광고 등 온·오프라인 광고를 진행 중이지만 이 광고 모두 사고팔고 사업 자체를 홍보하는 광고다. 

소비자 유인책의 부재 뿐 아니라 전자상거래 교육 확대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7월 지역별 전자상거래 교육을 실시했으나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대면 교육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이후 입점한 C씨는 "입점 후 내가 등록한 상품은 어떻게 보고 주문은 어떤 식으로 확인하는지 모르겠다"며 "대면 교육이 없다 보니 '사고팔고' 이용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강원도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후 지난달 23일 대면 교육을 실시했다. 이달 둘째 주에는 속초에 방문해 대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도는 최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부터 '사고팔고'에 나눔장터·쿠폰제도를 신설하고 신선식품 등 유통기한 짧은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는 코너를 만드는 등 대대적인 개편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구체적인 계획이 없어 개편 역시 무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현 대학생기자

덧붙이는 글 | 이지현 대학생기자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 대학생기자가 취재한 것으로, 스쿨 뉴스플랫폼 한림미디어랩 The H(www.hallymmedialab.com)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he H는 한림대 미디어스쿨 <한림미디어랩>의 뉴스룸입니다.학생기자들의 취재 기사가 기자 출신 교수들의 데스킹을 거쳐 출고됩니다. 자체 사이트(http://www.hallymmedialab.com)에서 새로운 '미디어 패러다임'을 실험하는 대학생 기자들의 신선한 "지향"을 만나실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