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수지구청 일대에서 이상일 후보를 비롯한 국민의힘 후보 당선을 호소하고 있다.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수지구청 일대에서 이상일 후보를 비롯한 국민의힘 후보 당선을 호소하고 있다.
ⓒ 용인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24일 수지구 풍덕천동을 찾아 이상일 용인시장 후보와 합동 유세를 벌였다.

김은혜 후보는 "민주당 정권이 떠난 자리에 김은혜의 3대 치유 프로젝트를 세우겠다"면서 "3호선 지하철, 윤석열 대통령, 오세훈 서울시장이 김은혜와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건축은 국회의원이 많다고 해낼 수 있는 게 아니다. 제가 국회의원으로 국토위에 들어갔는데 쌍수를 들어 반대한 게 민주당"이라고 주장한 뒤 "그러다가 이제 와 한다고 한다. 진정한 재건축은 정부 여당, 힘 있는 도지사만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밤에 아이가 아파서 열에 시달려도 데리고 갈 데가 없다. 도지사가 되는 즉시 24시간 운영하는 어린이병원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상일 후보는 "경기도에서 김은혜 후보가 당선되고, 용인에서 이상일이 시장이 되면 경기도가 달라지고 용인이 달라진다. 2번 시·도의원 후보자들이 당선돼야 용인이 변한다"면서 "지난 4년 풍덕천에 도심 재개발한다더니 됐나. 실천할 사람은 경기지사 김은혜, 용인시장 이상일"이라고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치와 참여시대의 동반자 용인시민신문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