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강북 누구나 역세권'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강북 누구나 역세권"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지방선거 승리를 호소하며 586 용퇴론을 꺼내든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을 두고 "민주당이 아주 절박한 상황"이라며 "그 심정이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당내 대표적인 586 정치인으로 꼽힌다.

송 후보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송 후보는 "민주당이 지난 대선에서 패배했지만, 그래도 강한 야당이 있어야 강한 여당이 있는 것처럼 균형이 돼야 국정이 발전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는)그러한 절박한 호소로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예정에 없던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정말 많이 잘못했다"고 사과하면서 "586 용퇴 등 쇄신안을 금주 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대선 패배 책임이 있는 이재명·송영길 후보의 출마를 의식한 듯 "전국 유세현장에서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다 나오냐'는 아픈 소리도 듣고 있다"고 언급했다.

"비대위 리더십 취약해... 송영길 선택해야 민주당 변화"

다만 송 후보는 "송영길을 선택하는 것이 민주당 변화의 시작"이라며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지금은 비대위 체제이고 당원이 직접 뽑는 지도부가 아니다 보니 상당히 중심잡기가 어려운 면이 있다"고 했다. 송 후보는 "민주당의 리더십이 취약해지다 보니 하나하나 문제를 잘 정리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송영길을 선택하면 민주당의 중심을 새롭게 만들어 민주당을 변화시켜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 후보는 "비주류인 제가 세 번째로 도전해 당대표가 됐고, 되자마자 당을 변화시켰다"라며 "제가 대선도 10%포인트 이상 진다는 것을 0.73%포인트까지 좁혔던 면이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발언했다.

한편, 송 후보는 자신의 지역구였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예상 밖으로 고전하고 있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관련해선 "어려운 언론 지형과 집중적으로 이재명 후보를 공격하는 세력들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겨낼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잘 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0초간 허리숙인 박지현 "586 용퇴안, 금주 발표" http://omn.kr/1z231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