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기념 촬영을 한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6.1 지방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20일 첫 TV토론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 문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대장동 사건 등 정치적 사안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송 후보는 오 후보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 대변인도 했는데, 이젠 용산 집무실 이전 문제에서도 윤석열 대통령에게 용비어천가만 부른다"면서 포문을 열었다. 송 후보는 특히 이시원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 최근 윤석열 정부 인사에 대한 오 후보 입장을 집중 추궁했다. 송 후보는 이날 오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시원 비서관은 과거 서울시 공무원이었던 유우성씨를 간첩으로 조작하는 데 관여된 사람"이라며 "이런 사람을 공직기강비서관에 임명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오 후보는 한 인터뷰에서 '본인이 대통령이면 정호영 후보자를 임명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한동훈 장관은 임명해도 된다는 거냐"고 물었다. 송 후보는 과거 오 후보의 막말 논란을 거론하며 "야당 시절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독재'라고 하고, '하야하라', '파면시키자' 등 극한 발언을 했다"고도 공격했다.

이에 오 후보는 즉각 "그때는 (문 전 대통령이) 독재를 하셨죠"라고 반응했다. 오 후보는 이시원 비서관 논란에 대해선 "제가 임명한 공무원이 아니다"라며 "자세한 내용을 모르면서 뭐라 말씀 드릴 처지는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인사라고 하는 것은 행해질 때마다 국민들이 보고 계시고 판단을 믿으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 후보의 거듭된 질문에 오 후보는 "윤석열 정부 인사 문제를 왜 저한테 따져 묻냐"고 항의했지만, 한동훈 장관에 대해선 "그분의 정의감이나, 그 동안에 권력 눈치를 보지 않고 수사한 것을 감안하면 법무부장관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옹호했다.

오세훈 "부동산 이익 돌려드려야, 이재명은 안했지만"… 송영길 "정치시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서울시장 후보자 TV토론회 시작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오 후보는 역으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문제를 언급하며 반격에 나섰다. 오 후보는 송 후보의 재개발·재건축 공약을 평가하며 "송 후보 말씀대로 부동산 개발이익은 시민들께 돌려드리는 게 맞다"라며 "이재명 후보는 그걸 특정인들에게 줬지만"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사건을 겨냥한 것이다.

오 후보는 또 자신의 공약인 안심소득에 대해 송 후보가 "3선이나 했는데 아직도 실험이 필요하냐"고 따지자 "이재명 후보가 얼마 전부터 기본소득을 내놨기 때문에 이에 상응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제도를 놓고 한번 정책적으로 겨뤄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지사 시절) 도의회 회의 중에 나가버리시더라"면서 "(송 후보는) 그분이 대통령 감이라고 지지하신 것 아니냐"라고 했다.

이에 송 후보는 "자신은 정치적이지 않다고 했는데 본인이 정치 시장인 것 같다"라며 "이재명 후보와 겨루는 걸 많이 염두에 두는 것 같다"고 맞받았다.

송 후보는 그러면서 "지난 대선 토론과 달리 이번 서울시장 토론은 품격 있는 토론이 됐으면 좋겠다"고도 발언했다. 오 후보가 자신이 협치에 인색했다는 지적에 "문재인 정부 땐 했나"라고 되묻자, 송 후보는 "그렇게 못해서 우리가 정권을 빼앗겼지 않나"고도 말했다.

[관련기사]
송영길 "대출 완화, 주택 공급" - 오세훈 "알면서 왜 안 했나" http://omn.kr/1z0f6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