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왼쪽) 앞에서 보수단체가 집회를 연 모습(오른쪽).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왼쪽) 앞에서 보수단체가 집회를 연 모습(오른쪽).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보수단체가 연일 확성기를 틀며 집회를 여는 것을 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반지성'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통령은 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고 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양산 덕계성당 미사. 돌아오는 길에 양산의 오래된 냉면집 원산면옥에서 점심으로 냉면 한 그릇"이라고 근황을 전한 뒤 보수단체 집회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반지성은 '지성에 반대함'이거나 '지성에 어긋나는 것'이라는 뜻이다.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10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로 귀향했다. 이후 보수단체들이 평산마을 인근에서 '귀향 반대' 등 집회를 벌이고 있다.

한 보수단체는 15일에도 마을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확성기로 '국민교육헌장'을 틀면서 집회를 벌였다. 또 코로나19 백신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 10여명도 인근 지역에서 시위를 진행했다.

또 다른 보수단체는 이날 임시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통도환타지아 정문 입구에서 유튜브 방송을 했고, 갖가지 주장을 담은 펼침막을 내걸기도 했다.

평산마을 주민들은 보수단체의 확성기 집회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5월 15일 양산 평산마을 보수단체 집회.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5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