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정식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정식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경기 시흥을)이 "윤석열 정부의 독주를 막고 성과를 주도하는 국회의장이 될 것"이라며 출마를 선언했다.

조정식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가 국민의 축하 속에 통합과 협치의 정치를 펴주길 기대하지만, 안타깝게도 현실은 정반대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후반기 국회에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있으며, 민주당은 원내 제 1당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선을 견제하고, 국회를 통해 개혁과 민생의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당선되자마자 국민 다수가 반대하는 청와대 용산 이전을 강행하더니, 여야가 합의한 검찰개혁 법안은 윤 당선인 말 한마디에 휴지조각이 됐다"며 "검찰공화국의 상징인 한동훈으로 대표되는 윤석열 초대 내각은 역대 최악의 인사 참사로 얼룩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그야말로 비상한 각오가 필요한 전시상황이며, 전시에는 그에 맞는 결기와 전략, 단일대오의 강력한 행동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정식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