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통주 맛보기
▲ 수업사진 전통주 맛보기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폐 양조장 공간을 활성화하고 막걸리 빚기 대중화를 위한 시민 막걸리 빚기 도전 프로젝트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가 13일 동해 강원 막걸리학교에서 시작했다.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는 한국문화재재단과 문화재청이 지원하는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공모사업에 참여, 추진하게 됐다.

동해문화원이 추진하는 이 프로그램은 전통주 클래스•퓨전 막걸리 클래스•막걸리 인문학 콘서트 총 3단계로 올 10월까지 총 21회 동안 동해시 삼화동 구 북평합동양조장을 복원해 설립한 강원막걸리학교에서 진행한다.

프로그램 운영은 이론과 실습을 병행해 진행하며 강사는 허시명 술 평론가와 송분선 전통주 명인이 참여하고 막걸리 인문학 콘서트는 통기타 혼성듀엣 '꿈꾸는 사람들'이 특별 출연한다.

막걸리는 가장 흔하고 인기 있는 술 중의 하나다. 술 중에서 유일하게 같은 부피의 생수보다도 저렴하다. 은은하게 구수하고 약간 달콤한 맛에 살짝 톡 쏘는 느낌이 매력적이다.

서민들의 술이었지만 과거보다 맛과 향, 보존 방법이 개선되면서 요즘은 계층의 구별 없이 즐기는 국민 술이며 해외로도 수출되고 있다.

전통주 클래스 첫 프로그램에 강사로 참여한 송분선 전통주 명인은 "적당한 술을 마시다 보면 허물이 없어지고 세상사 시름을 잊는다. 또 이백은 '술 석 잔을 마시면 도를 통하고, 한 말을 마시면 자연과 합치된다'라는 말로 술의 가치를 표현했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