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당구선수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가 차유람 선수(가운데)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당구선수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오른쪽)가 차유람 선수(가운데)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3일 오후 4시 6분]

"지금 국민의힘에 입당함으로써 조금 좋은 기운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그런 마음에 입당 시기를 잡게 됐습니다."

당구선수 차유람씨가 13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차씨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의 특보로 활동하게 됐다. 

차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입당식에서 "입당이란 결정을 하기 쉽지 않았지만, 사회에서 받은 사랑과 관심을 나누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넘도록 당구선수로 활동하면서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자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정부 역할의 중요성을 느꼈다"며 "지난 5년간 기업의 자유로운 후원을 받지 못해 엘리트 선수 육성이 정체됐다. 코로나 집합금지 조치로 체육업계 생존이 위협받았다"고 이전 정부를 비판했다. 

차씨는 "(이에) 문화체육인의 목소리 대변하고자 한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여성으로, 스타트업 창업자로서, 더 많은 분을 돕기 위해 미약한 목소리를 내야겠다 싶어 이 자리에 나왔다"며 "부족하지만 체육업 종사자와 창업자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차유람 "입당하고 싶다고 한 것도 아닌데..."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당구선수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차 선수가 물을 마시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열린 당구선수 차유람 입당 환영식에서 차 선수가 물을 마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입당식에 참석한 이준석 대표는 "방금 차유람 선수를 특보로 선대위에서 모시게 됐다. 정말 문화체육계의 여러 현안을 다룰 수 있으면 좋겠다"며 "무엇보다도 차 선수는 젊은 세대에 전문성을 가진 문화체육인인 동시에 올바른 국가관을 가진 사람으로 인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젊은 세대가 참여할 수 있게 문호를 열겠다. 진심으로 환영한다. 차 선수가 자원해서 지방선거에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차씨는 입당식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입당 배경에 대해 다소 다른 맥락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선거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되나'라는 기자의 질문에 차씨는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 제가 정치를 잘 모르기 때문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저도 모르고 하기 때문"이라며 "지방선거에 따른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답했다. 

영입을 제안한 인사가 누구인지 묻는 말에도 차씨는 "사실은 누가 제안했다기보다는 외부적으로 상의했고, 같이 (입당) 시기를 잡았다"며 "(당 측에서) 입당해달라고 정확히 (말씀)하진 않았고, 제가 입당하고 싶다고 한 것도 아닌데..."라며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에 장예찬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소통태스크포스(TF) 단장이 나서 "권성동 원내대표가 인재 영입을 하지 않나. 외연 확장을 위해 주변에서 인재를 찾아달라는 이야기를 해서 제가 차 선수를 만났고, (당에서도) 흔쾌히 모셔왔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그런 과정에서 (차씨가) 한 달 정도 고민하다가 저희 제안을 수락했다"고 수습했다. 

차씨는 지난 2013년 tvN 예능 프로그램 '더 지니어스'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출연했다. 2015년 작가 이지성씨와 결혼, 육아 등으로 4년간의 공백기를 가진 뒤 포켓볼에서 3쿠션 종목 여자 프로당구로 전향했다. 차씨의 배우자 이지성 작가는 <꿈꾸는 다락방> <리딩으로 리드하라> 등 베스트셀러를 집필했고, 현재는 구독자 29만 명 이상을 보유한 '보수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