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왼쪽), 김병주 국회의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후보(왼쪽), 김병주 국회의원
ⓒ 이광재 제공

관련사진보기

 
6.1지방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12일, 강원도지사 선거에 나선 이광재 더불어민주당후보와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공식 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이광재 후보는 12일 오전 10시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후보는 "강원도는 제 운명이다. 저에게는 강원도밖에 없다. 오른발 왼발을 모두 잘 쓰는 손흥민 선수처럼 여·야와 중앙·지방, 영동·영서를 아우르며 일하고 싶다"며 "일의 실적을 내는 선수, 도정을 공무원과 함께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154만 강원도민과 함께 글로벌 강원도, 전 국민을 사랑하는 별볼일(별장·볼거리·일거리) 있는 강원도 전성시대, 강원도민 성공시대를 여는 '일 잘하는 도지사'가 되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등록을 마친 이 후보는 강릉지역 후보자 연석회의에 참석한다.
 
12일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로 등록한 김진태 후보
 12일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국민의힘 강원도지사 후보로 등록한 김진태 후보
ⓒ 김진태 측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도 같은 날 오전 9시,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강원도지사 후보로 공식 등록을 마쳤다.

김 후보는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예비후보가 아닌 후보가 됐다. 예비 두 글자 떼기까지 왜 그렇게 힘들었는지 모르겠다"라고 하면서 "본격적인 시작이다. 거침없이 강원도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 도지사 후보로 등록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며 동시에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 강원도 18개 시군 구석구석을 다니며, 청년‧여성‧어르신‧자영업자 등 다양한 계층의 사람을 만나 이야기 듣고, 강원도를 위한 제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후 김 후보는 춘천북부노인복지관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위한 도시락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점심에는 춘천 풍물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