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가 8월 11일부터 '배달특급' 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배달외식비 지원 3000원 쿠폰을 선착순 8000매 발급한다.
 고양시가 8월 11일부터 "배달특급" 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배달외식비 지원 3000원 쿠폰을 선착순 8000매 발급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의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누적 거래액 1,500억 원의 금자탑을 쌓았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5월 1일(일) 기준 배달특급의 총 누적 거래액이 1,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배달특급은 지난 2020년 4월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배달앱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의 독과점으로 인한 불공정거래를 막기 위해 개발을 추진했다. "민간이 잘하고 있는데 왜 공공이 개입하냐" 등의 반발이 있었지만, 이 전 지사는 공공배달앱 개발을 강행했고, 2020년 12월 '배달특급'이 출시됐다.

화성시, 오산시, 파주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순차적으로 이용 지역을 확대해왔다. 지난해 도내 총 30개 시군으로 서비스 지역을 넓혔고, 올해는 성남시가 새로 참여한 데 이어 경기도 경계를 넘어 서울 성동구 진출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소비자와 소상공인 상생을 목표로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다양한 프로모션과 시군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최근 공공배달앱 사이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2월 1일 오후 경기도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를 하는 모습.
 지난해 12월 1일 오후 경기도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를 하는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다양한 지자체 밀착 이벤트, 브랜드 프로모션 등 혜택 강화

배달특급은 가맹점으로부터 광고비를 받지 않고 중개수수료도 1%를 내세우고 있다. 또한 경기지역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배달특급은 가입 회원 약 75만 명, 약 5만 개의 가맹점을 확보했다. 배달특급은 이러한 외연 확장과 더불어 정기적인 앱 고도화와 함께 지자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특급의 날', '배달비 지원' 프로모션 등을 내세우면서 소비자 혜택을 강화해왔다.

더불어 다양한 프랜차이즈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할인을 제공하고, 가맹점은 수익을 극대화하도록 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4월에는 단골 고객 대상 '배달특급 쓸수록 착한 혜택', '곡우 맞이 풍년 할인 이벤트' 등을 진행했고, 이와 별개로 다회용기 사업 등 다양한 방면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은 지역 소비자들의 높은 성원이 주효했다"며 "앞으로 배달특급은 민간배달앱에 뒤처지지 않는 혜택과 서비스를 통해 성장해 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시민의 요구에 공공배달앱이 응답했다. 경기도 배달특급이 최초로 다회용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민의 요구에 공공배달앱이 응답했다. 경기도 배달특급이 최초로 다회용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 배달특급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을 넘어 진실을 보겠습니다. / 저서 <이재명과 기본소득>(오마이북,2021) * 2010 오마이뉴스 미국(뉴욕) 특파원 * 2015 오마이뉴스 뉴스게릴라본부장(편집국장) * 2018 ~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