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광역시 청사.
 인천광역시 청사.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 서구지역 일대가 앞으로 5년 동안 약 3조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약 1만4000명의 고용 유발 효과를 가져 올 환경분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

인천시는 2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42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인천시 서구지역 일대와 강원도 춘천지역 일원을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새로 지정하는 내용의 '2022년도 강소연구개발특구 신규지정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는 혁신 역량을 갖춘 대학·정부출연연구기관 등 지역에 소재한 주요 거점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공공기술 사업화 집약 공간을 연구개발특구로 지정·육성하는 제도로 2019년, 2020년 두 번에 걸쳐 총 12개 지역이 강소특구로 지정됐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기술사업화 자금, 인프라·세제 혜택, 규제특례 등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받는다.

인천시는 지난 2019년 4월 강소특구 조성 추진 방침을 확정하고, 2020년 7월 특구 지정 육성협력 협약 체결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강소특구 지정을 신청한데 이어 올해 초 전문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3월 강소특구 지정요청서를 최종 제출했다.

이번에 새로 지정된 인천 서구 강소특구는 ICT 융복합 환경오염 처리 및 관리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인천대학교가 기술핵심기관으로 참여하며, 기술사업화와 생산 거점을 위한 배후공간으로는 종합환경연구단지, 환경산업연구단지, 검단2일반산업단지(개발예정) 등이 포함됐다. 

인천 서구 강소특구 육성을 위해 올해 국비 60억 원을 포함한 86억 원이 연구개발비로 지원된다. 그리고 5년 동안 총 230억 원(국비 160억 원, 시비 70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환경오염 측정 및 처리, 폐기물자원화 및 대체물질 개발, 인공지능(AI) 기반 환경관리 등 3대 세부 특화분야를 육성해 ICT 융복합 환경기술 및 제품의 혁신적인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서구 강소특구가 특구기업의 환경기술 현장 적용 실증 리빙랩으로 관내 15개 산업단지를 활용·연계해 기술사업화 성공률을 높이는 동시에 지역의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 동안 인천 서구 강소특구 육성에 따른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약 1조2082억 원, 고용 유발 효과가 약 1만3902명, 생산 유발 효과는 2조9974억 원으로 추정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 입주기업 124개사 외에 309개사가 신규로 입주하게 됨으로써 11조1000억 원대의 기업 누적 매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돼 기업경쟁력도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영규 인천시장 권한대행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과 의지로 강소특구 지정이라는 쾌거를 일구어 냈다"면서 "서구 강소특구를 대한민국 환경분야 기술사업화 거점으로 육성해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성장 동력으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