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달 2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원창묵 전 시장.
 지난달 2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원창묵 전 시장.
ⓒ 원주투데이

관련사진보기


원창묵 전 원주시장이 강원도지사 출마를 포기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국회의원의 도지사 후보 등판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원 전 시장은 지난 7일 마감된 민주당 광역단체장 후보자 공모에 응모하지 않았다.

원 전 시장은 이날 마감을 1시간여 앞둔 시점에 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 당의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전략공천이나 차출설, 인물난 등이 논의되고 있는 현실에 비춰보면 중앙당도, 지방선거 출마자들도, 민주당을 사랑하는 도민들도 이번 강원도지사 선거에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는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공천 신청을 하는 것이 당원으로서 도리에 맞는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지방선거는 도지사 후보가 총사령관의 역할을 하며 당의 승리를 이끌어야 하는데, 오히려 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밤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고민을 거듭하다 도지사 공천 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원 전 시장은 말했다. 원 전 시장의 도지사 선거 불출마에 따라 이 의원이 등판할 것이란 관측이 유력해지고 있다. 이 의원이 민주당의 전략공천으로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면 6.1 지방선거에서 국회의원 원주 갑 선거도 치러야 한다. 이 자리에 원 전 시장이 출마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태그:#원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원주의 게시판, 원주의 사랑방, 원주의 나침반' '원주투데이를 보면 원주가 보입니다' 매주 월요일 발행(기사제보: 033)744-7114, 정기구독 문의: 033)744-4905)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