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준 대구 동구청장 예비후보.
 윤석준 대구 동구청장 예비후보.
ⓒ 윤석준

관련사진보기

 
윤석준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전 대구시의원)이 6.1 지방선거에서 대구 동구청장에 출마한다.

지난 1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 윤 예비후보는 "현재 동구는 청년 이탈이 늘어나고 양질의 일자리는 줄어들었다"며 "노인의 삶의 질은 떨어지는 등 지속적인 인구 감소 문제를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큰 타격을 입으며 지역 경제는 총체적 위기 상황에 내몰렸다"며 "민생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주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구청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윤 예비후보는 "주민과의 활발하고 정확한 소통으로 지역의 현안들을 추진력 있게 해결할 구청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대구시의원 재선을 하며 검증된 행정 전문성과 주민 소통 역량을 토대로 동구 주민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자신의 공약으로 영남권 대표 관광도시로의 재도약, 활발한 인구 유입을 위한 '명품 교육 도시화', 대구공항 통합이전 후적지에 '대구 제2랜드마크' 조성, 청년 일자리 증대와 4차 산업을 선도할 '첨단산업 허브도시' 조성, 생애주기 맞춤 복지 실현, 효율적인 행정을 위한 구정 혁신 등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건실한 민자 유치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 인프라 혁신 등을 통해 동구의 재정 자립 여건을 다시 세우고 민생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지역 경제를 일으키겠다"고 강조했다.

윤 예비후보는 제6·7대 대구시의원으로 2012년 후반기와 2014년 전반기 교육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지난해 11월엔 국민의힘 여의도연구원 지방분권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제20대 대선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통합위원회 국민참여본부 대구본부 공동본부장을 역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