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위한 예비비를 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위한 예비비를 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하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비용 360억 원을 우선 예비비에서 지출하기로 했다.

정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 360억원 지출안을 의결했다. 의결 내용은 행정안전부 소관 176억원, 국방부 소관 118억원, 대통령 경호처 소관 66억 원 등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위기관리센터와 경호종합상황실 등 안보에 필수적인 시설을 우선 구축하기로 했다. 안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116억 원이 투입된다.

국방부 지휘부서와 합동참모본부는 필수 안보 시설 구축이 완료된 이후 이전을 추진한다. 다만 이사비 일괄계약 필요성 등을 고려해 이번 예비비에 국방부 이전비용 118억 원을 배정했다.

일반 사무실 공사비와 전산서비스 시스템 등에는 101억 원이 투입된다. 대통령 관저로 사용될 예정인 육군참모총장 공관 리모델링 비용 25억 원은 전액 반영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국방부 청사로 집무실 이전에 총 496억 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는데, 이번 예비비는 윤 당선인이 제시한 액수에서 136억 원이 부족한 금액이다.

정부는 대통령 집무실 조성과 경호처 이전비 등 추가 소요는 위기관리센터 등 안보와 관련된 시설 구축 상황과 4월 말로 예정된 한미연합지휘소 훈련 종료 시점 등을 고려해 추후 협의한다고 했다. 정부는 "새 정부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오른쪽)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위한 예비비를 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오른쪽)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추진 중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위한 예비비를 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태그:#윤석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