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진주지역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 지역위원회는 30일 진주시청 앞에서 '선거연대'를 발표했다.
 경남 진주지역 노동당,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 지역위원회는 30일 진주시청 앞에서 "선거연대"를 발표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경남 진주에서 노동당‧녹색당‧정의당‧진보당이 한 선거구에 단수후보를 내고, 정책연대뿐만 아니라 선거전략까지 함께해 진보정당의 광역‧기초의회 진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진주지역 진보4당은 30일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구상을 발표했다.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보정당들이 한 선거구에 후보를 겹쳐서 출마시키지 않고 한 명씩만 내기로 했다. 정책과 선거전략까지 연대하기로 합의한 것은 전국 처음이다.
   
진주지역 진보4당은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계속해서 논의를 해왔다. 이번 합의로 진보4당은 기초의회 비례대표 후보도 진보4당 가운데 1개 정당에서 1명의 후보만 내기로 했다.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진주시의원 비례대표 후보로 정의당과 진보당은 각각 후보를 냈다. 두 정당이 얻은 득표를 합치면 비례대표 1석을 차지할 수 있었지만, 나눠가지는 바람에 국민의힘이 1석을 더 가져간 바 있다.

진주지역 진보4당은 이날 발표문을 통해 "군사정부에 의해 폐지됐던 지방자치제도가 30년 만에 부활한 지 올해로 27년째지만 지역정치는 중앙정치에 예속돼 있고, 정치와 경제, 문화, 인구, 사회 기반 등 모든 면에서 서울과 지방의 불균형은 심각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보수 양당이 각각 두 번씩 정권교체를 했지만 중앙과 지방의 불균형은 해소되지 못했다. 지방분권과 지역정치 발전은 정권교체와는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을 절감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역정치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한 지방권력이 형성돼야 한다"며 "하지만 보수 양당은 공천권을 앞세워 지역 정치인 줄 세우기와 공천 장사를 하고 있고, 이는 결국 지역의 중앙 예속을 부추기고, 지역 정치를 병들게 하는 악순환을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진보정당 창당 이후 지난 20년간 진일보도 있었으나, 분열과 갈등이라는 뼈아픈 반성을 바탕으로 다시 지역에서 어깨 걸고 나아가는 발걸음을 떼려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은 차이를 넘어 불평등에 맞서고, 기후위기에 민감하게 대응하며, 성평등이 보장되는 지역사회, 차별 없는 지역사회, 돈보다 인권이 앞서는 지역사회, 청년이 살고 싶은 지역사회를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댈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진보4당 진주지역위원회는 "지역구 출마후보들끼리 연대는 물론, 비례대표선거연대, 지역정책 공동연구와 발표, 선거전략 공동 대응 등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구 광역‧기초의원 후보에 단수로 추천하고, 비례대표 기초의원 후보 역시 단수 추천하기로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의당 김용국 경남도의원 후보와 이영실 진주시의원 후보(현 경남도의원), 진보당 류재수 진주시의원, 강상곤(노동당)‧이장락(녹색당)‧서성룡(정의당)‧김준형(진보당) 지역위원장이 참석했다. 녹색당 이정옥 경남도의원 예비후보, 진보당 전옥희 진주시의원 예비후보도 출마를 계획 중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