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전 강원여성연대가 강원도청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실천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7일 오전 강원여성연대가 강원도청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실천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강원 여성단체들이 "성평등 정책 강화 없는 여성가족부 폐지는 성차별 구조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 뿐 아니라 역사를 퇴보시킬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여가부 폐지 공약 실천을 반대하고 나섰다.

강원여성연대는 17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사회의 구조적 문제를 여성과 성평등 정책, 여성가족부에 투사해 해결하려는 것은 문제를 더 악화시킬 뿐 아니라 미래를 어둡게 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은 성평등 사회가 아니며, 여성가족부의 소명은 끝나지 않았다"며 "지금은 더 강화된 성평등 정책을 추진해야 할 시점이지 후퇴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가부는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는 정부 부처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다"며 "성평등 가치는 경제적 발전과 사회적 통합, 국민 개개인의 평안한 삶을 위해 필수적인 가치"라고 했다.

강원여성연대는 "성평등 정책을 전담할 정부 부처는 필요하다"며 "성평등 의제를 주요한 국정과제로 삼아 예산과 인력을 확대하고, 성평등 정책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