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남 아산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2022년 신임경찰 경위·경감 임용식에 참석해 임용자들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남 아산 경찰대학교에서 열린 2022년 신임경찰 경위·경감 임용식에 참석해 임용자들의 경례에 거수경례로 답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의용소방대의 날을 맞아 "보람과 긍지로 따뜻한 이웃이 되어온 우리 대원들이 참으로 자랑스럽다"면서 "더욱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모두 함께 힘써나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의용소방대의 날을 축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난해 의용소방대의 날을 제정하고 '제1회 의용소방대의 날'을 맞았다"면서 이같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고귀한 봉사 정신을 함께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면서 "우리의 이웃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오신 전국의 10만 의용소방대원 한 분 한 분께 축하와 함께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를 표현했다. 

이어 의용소방대의 역사를 직접 설명했다. 그는 "의용소방대의 역사는 매우 오래되었다. 세종대왕은 '금화도감' 설치로 화재를 상설 관리했고, 통행금지 시간인 밤 10시가 지난 뒤에도 불을 끌 수 있도록 신패를 만들어주었다"며 "1915년부터 활동 기록을 남긴 지금의 의용소방대는 1958년 '소방법'이 제정되면서 공식적인 민간소방관 자격을 갖게 되었다"고 소개했다. 

또한 현재 의용소방대의 현황도 전했다. 의용소방대는 광역과 기초자치단체별로 전국에 3921곳이 구성돼 있으며, 안전관리와 긴급구호, 자원봉사 등 폭넓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연인원 126만여 대원이 각종 화재와 사고 현장은 물론 방역의 최전선에서 활약했으며, 이달 초 발생한 경북과 강원의 대형산불 현장에는 5천 명이 넘은 대원이 진화작업과 복구지원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의용소방대원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3월 19일을 '의용소방대의 날'로 명명하고 법정기념일로 정했다"면서 "의용소방대법을 개정하여 재해보상과 포상에서 실질적인 예우도 가능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개인 안전 장비 확충과 교육훈련 지원에 더욱 힘을 기울여, 의용소방대의 활동 기반을 강화하고 복리를 증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의용소방대의 날을 맞아 축하 메시지를 자신의 SNS에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의용소방대의 날을 맞아 축하 메시지를 자신의 SNS에 전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