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겨울 장마를 조금이나마 해소해 주는 단비 같은 봄비가 내린 13일, 구례군 산동면 산수유마을에 노란 산수유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봄비에 활짝 핀 구례 산수유꽃
 봄비에 활짝 핀 구례 산수유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봄비를 머금은 산수유꽃이 보석처럼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봄비에 촉촉하게 젖은 산수유꽃
 봄비에 촉촉하게 젖은 산수유꽃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3년째 구례 산수유꽃 축제는 취소되었지만 빗속에도 많은 상춘객들이 산수유마을에 오셨습니다. 알록달록 우산을 쓴 상춘객들로 붐비는 산수유마을은 한 폭의 수채화 같습니다.
 
산수유꽃이 활짝 핀 산수유마을
 산수유꽃이 활짝 핀 산수유마을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게 피기 시작한 구례의 산수유꽃은 반가운 봄비 덕분에 이번 주 중에 활짝 필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