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이 인수위 부위원장을 각각 맡기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과 안 대표 측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12일 오후 회동을 통해 이같은 방안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두 사람이 만나 원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내일(13일) 오후에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 대표에 대한 보고와 최종 결재가 남은 단계라고 이 관계자는 부연했다.

양측은 인수위원 24명의 명단도 대부분 잠정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2/03/12 20:45 송고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