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개 언론·시민단체가 결성한 2022 대선미디어감시연대는 1월 25일 출범일부터 신문·방송·종편·보도전문채널, 지역 신문·방송, 포털뉴스, 유튜브 등을 모니터링하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부산민언련에서 3월 8일 발표한 모니터보고서의 축약본이며 보고서 전문은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http://www.ccdm.or.kr/xe/moniotr_2022/310254)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자말]
주요 주제별 보도 수(괄호 안 숫자는 지지난 주 2월 21일-2월 25일)
 주요 주제별 보도 수(괄호 안 숫자는 지지난 주 2월 21일-2월 25일)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지난주와 이번 주 초(2월 28일-3월 8일)까지 대선과 관련한 보도 수는 175개였다. 경기일보와 경인일보는 보도 수는 두 배로 늘었다. 인천일보는 다른 신문사와 비교해서 보도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늘었는데, 3월 1일 공휴일에 신문이 발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제별로는 대선 판도와 승부를 진단하는 판세와 후보행보에 관한 보도 수가 눈에 띄게 많이 늘었다. 

대선과 관련한 전체 175개 보도 수에서 77개(44%) 기사가 판세와 여론조사에 관한 보도였다. 신문사마다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여론조사를 통해 대선 판세를 진단하는 기사를 1면에 중요하게 배치하였다. 거의 모든 기사 제목과 내용에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사이의 대결을 부각하는 보도였다.
 
여론조사 판세대결 부각한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중부일보 2일자 1면, 경기일보 2일자 1면, 경인일보 3일자 1면)
 여론조사 판세대결 부각한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중부일보 2일자 1면, 경기일보 2일자 1면, 경인일보 3일자 1면)
ⓒ 중부일보, 경기일보, 경인일보

관련사진보기

 
판세 보도에서 대선의 승부를 가를 수 있을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를 또한 비중 있게 다루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의 다당제 연합을 윤·안 후보의 단일화에 대항하는 구도로 배치하여 보도하기도 했다. 야당 단일화와 더불어 이재명 후보와 김동연 후보의 단일화에 관한 기사도 있었다.
 
후보간 단일화 관련 경기지역 신문 기사(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인천일보 28일자 1면, 중부일보 28일자 4면, 경인일보 2일자 4면, 경기일보 4일자 1면)
 후보간 단일화 관련 경기지역 신문 기사(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인천일보 28일자 1면, 중부일보 28일자 4면, 경인일보 2일자 4면, 경기일보 4일자 1면)
ⓒ 인천일보, 중부일보, 경인일보, 경기일보

관련사진보기

 
지난주 3일부터 대선까지 법적으로 대선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기간이다. 이에 여론조사 외 방식으로 인터넷 검색 플랫폼에서 검색어와 검색량을 분석하여 판세를 보여주는 기사도 있었다.
 
인터넷 검색 플랫폼에서 검색어와 검색량을 분석해 판세 보여준 경인일보 8일자 1면
 인터넷 검색 플랫폼에서 검색어와 검색량을 분석해 판세 보여준 경인일보 8일자 1면
ⓒ 경인일보

관련사진보기

 
지난 3월 4일과 5일 동안에 사전투표가 있었고, 이와 관련한 보도도 있었다. 특히 코로나 확진자와 격리자 투표가 적절하게 진행되지 않아서 선거 관리 부실과 부정선거와 관련한 논란의 기사가 신문사마다 있었다.
 
사전투표 논란 다룬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경기일보 8일자 4면, 경인일보 8일자 2면, 인천일보 7일자 2면, 중부일보 7일자 1면)
 사전투표 논란 다룬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경기일보 8일자 4면, 경인일보 8일자 2면, 인천일보 7일자 2면, 중부일보 7일자 1면)
ⓒ 경기일보, 경인일보, 인천일보, 중부일보

관련사진보기


주제별 보도 수가 많아지면서, 후보자와 관련한 보도 수도 많이 늘었다. 이재명 후보, 윤석열 후보, 그리고 심상정 후보를 언급한 기사는 두 배로 늘었다. 안철수 후보에 관한 보도는 상대적으로 많이 늘지 않았는데, 지난주 3월 3일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에 합의한 후 안철수 후보는 대선후보 직에서 사퇴했기 때문이다.
 
후보자 보도 수(괄호 안 숫자는 지지난 주 2월 21일-2월 25일)
 후보자 보도 수(괄호 안 숫자는 지지난 주 2월 21일-2월 25일)
ⓒ 민주언론시민연합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강 대결 구도

지지난 주와 비슷하게 지난주에도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경쟁을 부각하는 기사가 많았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와 관련한 기사를 지면 상단에 대조적으로 배치하고, 제목에 'vs'라는 글을 넣어서 대결 구도를 보여주었다. 심상정 후보를 언급하는 보도 수도 두 배 이상 늘었지만, 양강 대결 구도에서 심상정 후보에 관한 기사가 눈에 띄기가 쉽지 않았다. 윤·안 후보의 단일화 이후 안철수 후보에 관한 기사는 거의 없어졌다.
 
양강 구도 부각한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경인일보 1일자 3면, 경기일보 4일자 4면, 중부일보 28일자 5면, 인천일보 4일자 1면)
 양강 구도 부각한 경기지역 신문들(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경인일보 1일자 3면, 경기일보 4일자 4면, 중부일보 28일자 5면, 인천일보 4일자 1면)
ⓒ 경인일보, 경기일보, 중부일보, 인천일보

관련사진보기


뉴스타파의 김만배 녹취록 관련 보도
- 녹취록 내용과 야당입장 보도한 <인천일보>
- 녹취록의 내용은 없고 국민의 힘 입장만 보도한 <중부일보>
- 보도하지 않은 <경기일보> <경인일보>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사건 수사 당시,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박영수 전 특별검사(당시 변호사)를 통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주장이 담긴 육성파일이 6일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됐다.

대선을 앞두고 중요한 의혹이 제기되었고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도 이를 받아 보도했다. 경기지역의 모니터 대상 신문 중 이를 보도한 것은 <인천일보>와 <중부일보>였고 <경기일보><경인일보>는 보도하지 않았다.

<인천일보>는 8일 2면 <뉴스타파 음성파일 공개>라는 기사 제목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부산 저축은행 사건과 관련해 "박영수 변호사와 윤석열 당시 대검 중수부 검사를 통해 사건을 해결했다"고 뉴스타파가 보도했다'고 내용을 보도한 뒤 "김만배와 친분 없어 수사 빠져 나가기 위한 거짓말"이라는 야당의 입장을 보도했다.
 
뉴스타파 김만배 음성파일 관련 인천일보 8일자 2면 기사
 뉴스타파 김만배 음성파일 관련 인천일보 8일자 2면 기사
ⓒ 인천일보

관련사진보기

 
반면 <중부일보>는 8일 5면 <국힘, 김만배 녹취록 보도에 드루킹의 추억 의혹 역공>기사에서 녹취록의 내용은 보도하지 않고 '새벽 4시에 작성된 녹취록 기사 댓글에 두시간 만에 추천이 4천개가 찍힌데 대한 제2의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의혹도 제기했다'며 국민의 힘 입장만 보도했다.
 
뉴스타파 김만배 음성파일 관련 중부일보 8일자 5면 기사
 뉴스타파 김만배 음성파일 관련 중부일보 8일자 5면 기사
ⓒ 중부일보

관련사진보기

 
<경기일보>, <경인일보>는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

*모니터 대상 : 2022년 2월 28일(월) ~ 3월 8일(화) 경기일보, 경인일보, 인천일보, 중부일보(※모니터대상 기준 :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지원 신청 언론사)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민주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http://www.ccdm.or.kr/xe/moniotr_2022/309763), 미디어오늘, 미디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민주사회의 주권자인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라는 인식 아래 회원상호 간의 단결 및 상호협력을 통해 언론민주화와 민족의 공동체적 삶의 가치구현에 앞장서 사회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