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스타파>의 '김만배 녹음파일' 보도에 의해 불거진 윤 후보의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 반박 위주로 보도한 조선·중앙·동아
 <뉴스타파>의 "김만배 녹음파일" 보도에 의해 불거진 윤 후보의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국민의힘 반박 위주로 보도한 조선·중앙·동아
ⓒ 네이버뉴스 캡처

관련사진보기

 
<뉴스타파>의 김만배 음성파일 공개
 <뉴스타파>의 김만배 음성파일 공개
ⓒ 뉴스타파

관련사진보기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의 핵심인물인 김만배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사 시절 대장동 사업 관련자 조우형씨 수사를 무마해줬다'라고 말한 음성파일이 지난 6일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뉴스타파>의 보도 영상은 공개한 지 하루도 안 돼 유튜브 조회수 224만회(7일 오후 5시 기준)를 기록하는 등 큰 주목을 받았고, 상당수의 언론 역시 이를 인용 보도했다. 그러나 조중동(조선·중앙·동아) 등 보수언론은 <뉴스타파>의 보도 내용을 인용하기 보다는, 오히려 국민의힘의 반박에 초점을 맞춰 보도를 내놓았다.  

6일 오후 9시가 넘어서 <뉴스타파>의 보도 영상이 공개된만큼, '김만배 음성파일'을 조간신문에서 다룬 곳은 없었다. 다만 <한겨레>가 <김만배 "박영수-윤석열 통해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 해결">, <경향신문>이 <김만배 음성 파일 "박영수 통해 윤석열 '대장동 대출' 수사 무마했다">등으로 6일 당일 온라인판을 통해 바로 인용 보도한 것과 달리, 조중동은 7일에 국민의힘 입장을 위주로 혹은 '정치 공방' 형태로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김만배, 박영수·윤석열 통해 사건해결" 보도에 원희룡 "풉">이라는 보도를 통해 원희룡 국민의힘 선대본부 정책본부장과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의 <뉴스타파> 보도에 대한 반박에 집중했다. 

이어 <원희룡 예상대로 '김만배 녹취론' 언급한 김어준... 심각한 표정으로 한 말>이라는 기사를 통해 대선 후보에 대한 검증 보도를 '가십거리' 취급하기도 했다. 

<드루킹 시즌2? 엠팍 "김만배 녹취, 추천수 기계적 조작 확인... 고발조치">에서는 뉴스타파의 보도를 인용한 게시물들이 커뮤니티에서 비정상적으로 높은 추천을 받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역시 <뉴스타파> 보도 내용의 핵심과는 거리가 먼 내용이었다.

<동아일보>는 <이준석 "김만배 대장동 녹취? 이재명 수준에 맞는 적반하장">, <김만배 녹취록 반박한 野... 원희룡 "풉" 이준석 "딱 李 후보 수준">등에선 야당 측의 반박에 집중했다.

<與 '김만배 녹취록' 총공세 "尹 뻔뻔스러운 거짓말" "석고대죄 해야">에서는 민주당 측 대변인들의 말을 전했지만, 정작 뉴스타파의 보도 내용은 상세하게 설명하지 않았다. <'김만배 녹취록'에 李 '거짓은 참 못이겨"... 野 "명백한 허위> 보도 역시 해당 이슈를 단순한 정치 공방처럼 전달하는 형태였다.

<중앙일보>는 <"김만배 '박영수·윤석열 통한 사건해결'"보도에 尹측 "명백한 허위">, <이준석 李 대장동 공세 적반하장 尹 당선땐 성남시장 처벌대상>, <국힘 "가짜뉴스 난무, 투표율 떨어뜨리려는 막판 정치공작>, <이준석 "김만배 게시글 추천조작 정황...제2의 드루킹 사건>, <野 "조우형, 檢에 尹 만난적 없다 진술"> 등 세 매체 중 국민의힘 측의 반박 입장을 전하는 보도가 가장 많았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