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백수범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1호 법안으로 '원도심 활성화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백수범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1호 법안으로 "원도심 활성화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백수범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1호 법안으로 '원도심 활성화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백 후보는 7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중·남구는 한때 도시의 핵심적인 기능을 담당했던 원도심이었지만 이후 인구감소와 주거환경 노후화, 도시의 무분별한 확장 등으로 급격히 쇠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후보는 "특별법을 만들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원도심 활성화 구역을 지정하고 필요한 예산은 전액 국비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할 때 원도심이 최우선 이전지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백 후보의 기자회견에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선대위 공동상황실장)도 함께 참석해 백 후보의 공약에 힘을 보탰다.

조 의원은 "우리나라 웬만한 도시들은 다 원도심이 쇠락하고 공동화되어가는 현상이 공통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백수범 후보가 국회의원에 당선돼 등원한다면 제가 간사로 있는 국토위에서 백 후보의 1호 공약을 최선을 다해 통과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특히 "대구·경북 (국민의힘) 선출직은 선출직이라기보다는 임명직에 가깝다고 본다"며 "공천을 받느냐가 주권자로부터 선택을 받느냐보다 더 어렵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도대체 지역 독점 정치가 수십 년에 걸쳐 지역민들에게 뭘 해준 게 뭐가 있느냐"며 "이제는 빨간색 당이 아닌 파란색 당 후보를 좀 뽑아주셔서 치열한 경쟁 구도를 만들어 주셔야 한다"고 백수범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당선되면 복당 가능성 거론한 이준석에 "사과부터 하는 게 순서" 일침

한편 백수범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보수 성향 무소속 후보들이 당선될 경우 복당 가능성을 거론한데 대해 "당 대표가 귀책 사유를 제공한 데 대해서 공식적으로 사과부터 하는 게 순서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는커녕 이제 와서 복당을 거론해 시민들의 마음을 더 어지럽게 해놓은 아주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조응천 의원도 "지금 무소속 후보들 현수막을 보면 '윤석열' 이름을 박아놓고 (명함에는) 윤석열 후보 대책위원장, 무슨 본부장 이런 걸 넣어놨다"며 "만약 우리 당이 후보를 안 내겠다고 했는데 왕창 무소속으로 나와 출마한다면 눈속임,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난리가 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