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경기도 의정부시 행복로에서 열린 유세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경기도 의정부시 행복로에서 열린 유세에서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뉴스타파>의 김만배 음성파일 공개
 <뉴스타파>의 김만배 음성파일 공개
ⓒ 뉴스타파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갑작스러운 '언론노조' 비난 발언이 공교롭게도 <뉴스타파>의 김만배씨 음성파일 보도 직전에 나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윤 후보는 의정부 유세에서 민주당의 '다당제 정치개혁안'을 비판하다가, 갑자기 언론노조와 언론인들에게 화살을 돌렸다.

"이 사람들(민주당) 집권하고 집권 연장하기 위해서 국민 속이고 공작하는데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립니다. 이 민주당 정권이 강성노조를 앞세우고, 강성노조 전위대로 세워서 갖은 못된 짓 다 하는데, 그 첨병 중에 첨병이 바로 언론노조입니다 여러분! 

이것도 정치 개혁에 앞서 먼저 뜯어 고쳐야 합니다. 말도 안 되는 허위보도 일삼고 국민 속이고 거짓 공작으로 세뇌해 왔습니다 여러분! 우리 대한민국 언론인들도 각성해야 됩니다. 이게 뭡니까 도대체. 이게 민주주의 맞습니까 여러분!"


윤 후보가 '민주당이 강성노조 편 든다'는 식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인 적은 있지만, 직접 언론노조를 겨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갑작스러운 언급인데다가 연설의 흐름에도 맞지 않았다.

그런데 이날 밤 윤 후보가 검사 시절 대장동 사업관련자 조우형씨의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뉴스타파>의 음성파일이 공개되면서, 윤 후보의 소위 '언론노조 악마화'가 <뉴스타파> 보도를 의식한 발언이 아니냐는 의혹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다. 

김만배씨와 대화를 나눈 것을 녹음하고, 이 음성파일을 <뉴스타파>에 제공한 사람은 신학림 전 언론노조위원장이다. 또한 6일에 뉴스타파 측이 윤석열 캠프 측에 녹음 파일 내용과 관련한 질의를 하면서 윤 후보 측 역시 보도가 나갈 것을 사전에 알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7일 브리핑에서 "어제 윤석열 후보가 의정부 유세에서 왜 갑자기 강성노조를 거론하며 맹비난을 퍼부었는지 그 전모도 드러났다"라며 "윤석열 후보가 대장동의 뿌리였다는 결정적 증거를 가진 사람이 다름 아닌 '언론노조' 관계자였다. 윤 후보가 왜 하필 뜬금없이 '첨병 중의 첨병이 언론노조'라며 몰아세웠는지, 그 이유가 분명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 언론단체 "언론 탄압 공언한 윤석열, 대통령 후보 자격 이미 상실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기자협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회원들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대선후보가 유세에서 “언론노조가 허위 보도를 일삼고 국민을 속이고 거짓공작으로 국민을 세뇌해 왔다”라는 발언에 대해 항의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날 윤”창현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됐던 추악한 언론 장악을 넘어서, 전두환·박정희 정권 시절 언론 말살에 나섰던 추악한 DNA가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내부에 스물스물 깨어나고 있음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KBS 1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를 진행하는 최경영 KBS 기자(전 뉴스타파 기자) 또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뉴스타파는 어젯밤 보도를 내기 전에 관련 사실을 윤 후보측에 질의했고, 윤 후보측은 답변을 안했다"라며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하고, 언론인들의 노동조합을 민주당 정권이 앞세워 못된 짓 하는 첨병이라고 갑자기 유세현장에서 연설을 했다? 속보이는 언행"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강성노조 전위대를 앞세우고 있고, 강성노조 전위대의 첨병 중의 첨병이 언론노조'라는 비난은, 윤 후보에 대한 부정적 보도를 일종의 '가짜뉴스' 혹은 '정치적 공작'처럼 느끼게 할 수 있는 대목이다. <뉴스타파>를 비롯한 언론의 검증을 향한 물타기 혹은 압박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전대식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뉴스타파> 보도와 윤 후보의 발언은) 연관성이 없을 수가 없다"면서 "강성 운운하면서 언론 전체를 모독하고 '못된 짓'이라고까지 한 건 대통령 후보로서의 수준을 의심스럽게 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MBC의 김건희씨 보도에 대해 항의방문하고, 이를 언론노조가 제지한 것 등을 보면서 이전부터 좋지 않은 감정을 쌓였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1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