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산불 피해가 극심한 경북 울진·강원 삼척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2시 50분경 경북 울진·강원 삼척 산불 피해 수습을 위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라면서 "이번 특별재난지역 대상은 산불 피해가 극심한 경북 울진군, 강원 삼척시 일원이며 강원 강릉·동해 지역 등은 산불 진화 후 피해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선포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특별 재난지역이 선포됨에 따라 정부는 산불 피해를 입은 주택 등 사유시설 및 공공시설 피해에 대한 복구비 일부(사유시설 70%, 공공시설 50%)를 국비로 지원하여 해당 지자체는 재정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라면서 "또한 피해 주민에 대해 생계구호를 위한 생활안정지원금 지원과 함께 지방세 등 납부 유예, 공공요금 감면 혜택 등 간접지원이 이뤄지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세부적인 지원사항을 마련할 방침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인 5일 산불 피해지역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지원이 이뤄지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 이때 문 대통령은 "이재민 등 피해 주민들에게 임시조립주택 등의 주거 지원, 영농철 영농지원 대책 등 생계와 생활안정을 위한 조치를 즉시 검토하여 시행하라"라고 주문하면서 "이재민 등 피해 주민들에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산불피해 현장 방문한 문 대통령, 이재민들 위로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강원·경북 산불 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화재 현장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우선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이재민대피소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 나서서 바로 도울 수 있는 제일 빠른 방법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고 선포해 국가가 나서서 복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삶의 터전을 하루아침에 잃어버렸으니까 상실감이라든지 이런 것이 워낙 이루 말할 수 없이 클 것"이라며 "신속하게 복구가 되도록, 주택도 빨리 복구하고 그래서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의 손을 잡고 위로하면서 "사람이 제일 중요하다"라며 "빨리 일찌감치 잘 대피하셨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동행한 정부 관계자에게 "주택을 복구하는 동안에 임시조립주택이라든지 근처에 있는 공공주택, LH주택 등을 충분히 활용하고 친척집 등에 계시는 분들은 주거, 숙박 지원을 적절하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다른 이재민을 만난 자리에서는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의미에서 현장에도 와보고 격려를 하는 것"이라며 "여러 가지 많은 것을 잃어버리셨지만 잃어버리신 것들 빠르게 되찾을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위로를 건넸다. 덧붙여 "(지난 2019년) 강원도 산불에서 경험한 바가 있어서 그때보다 빠르게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울진여성의용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울진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를 방문, 울진여성의용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불을 피해 급하게 집에서 나오느라 상용약을 못 챙긴 어르신들이 많다는 보고를 받고는 "원래 복용하던 약들을 놔두고 오셨을 테니까 처방을 빨리 해서 약을 그대로 복용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되겠다"고 의료진에게 요청했다. 

추가로 의료진에게 "이번에 워낙 황망한 일을 겪었기 때문에 일을 겪는 과정에서도 여러 가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어려움이 많이 생기셨을 것 같다"며 "끝까지 다 돌봐주셔야 될 것 같다"고 주문했다. 

이재민들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화재 현장 점검을 위해 울진군 신화2리로 이동했다. 이때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최병암 산림청장 겸 통합지휘본부장, 전호동 신화2리 이장, 장헌기 울진군 안전건설국장 등이 동행하면서 화재 상황을 보고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신화2리 화재현장을 방문, 전호동 이장으로부터 보고받고 있다.
 강원ㆍ경북 산불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울진군 신화2리 화재현장을 방문, 전호동 이장으로부터 보고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