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단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단지
ⓒ 구글 맵스

관련사진보기

  
우크라이나에 있는 유럽 최대 원자력 발전소가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4일(현지시각) 우크라이 남동부 자포리자주 에네르호다르시의 원전 단지 건물에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화재 진압을 위해 소방대가 즉각 출동했으나, 러시아군의 공격이 이어지면서 건물 진입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진화됐다. 해당 원전은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원전은 가동 중지... IAEA "비상센터 24시간 체제로 전환"

자포리자 원전의 안드리이 투스 대변인은 "러시아군이 원전에 포격을 가해 화재가 발생했다"라며 "중화기 공격을 멈추라. 여기는 유럽 최대 규모의 원전이다. 정말로 핵 위험이 있다"라고 호소했다.

현재는 공격이 중단되어 화재 진압을 완료했으며, 투스 대변인은 "원전의 안전을 확보했고, 사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원전 주변의 방사능 수치가 정상 범위 내에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우크라이나 측으로부터 화재가 원전의 '필수 장비'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라며 "그러나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비상센터를 24시간 운영 체제로 전환했다"라고 밝혔다.

자포리자 원전은 우크라이나에가 가동 중인 원자로 15기 중 6기를 보유한 대규모 원전 단지다. 우크라이나 전체 전력 생산의 25%를 차지하며, 단일 원전 단지로는 유럽 최대 규모다.

전체 원자로 6기 가운데 절반인 3기는 현재 가동을 하고 있지 않지만, 내부에 폐연료봉 등을 보관하고 있어 공격을 받아 훼손될 경우 체르노빌이나 후쿠시마 원전처럼 큰 사고가 벌어질 수 있다.

국제사회 격앙... "유럽 전체의 안전 위협"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북동쪽 도시 체르니히우에서 소방대원들이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파괴된 시 건물의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 이날 체르니히우에서는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최소 22명이 목숨을 잃었다.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북동쪽 도시 체르니히우에서 소방대원들이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파괴된 시 건물의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8일째인 이날 체르니히우에서는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최소 22명이 목숨을 잃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핵 전문가인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는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원전에서 불이 났다고 해서 반드시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러나) 불길이 원자로의 냉각기에 도달하면 멜트다운을 일으켜 다량의 방사능이 유출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부 장관은 트위터에 "만약 이 원전이 폭발한다면 피해 규모가 체르노빌 원전 사고의 10배가 될 것"이라며 "러시아는 즉각 포격을 멈추고 소방대의 안전 구역을 보장해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자포리자 원전에 직접적인 공격이 가해지자 국제사회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무모한 행동이 유럽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존슨 총리는 원전 위협 대비책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 회의 소집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도 에너지부 산하 원자력 사고 대응팀을 가동했다. 제니퍼 그랜홀름 미 에너지부 장관은 "자포리자 원전은 안전하게 가동을 중단한 상태"라며 "원전 인근에서의 군사작전은 무모하며,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