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자 지지자들이 운집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자 지지자들이 운집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포항·경주·대구·구미·안동·영주를 차례로 찾으며 대구·경북 집중유세를 펼쳤다. 이 후보는 자신의 고향인 안동 유세에서 큰절을 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 구미를 방문해서는 "제가 박 전 대통령을 닮지 않았나"라며 "강한 추진력이 경북 사람들의 DNA"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구·경북이 포함된 영남·호남·제주를 하나로 묶어 제2의 수도권을 만들자는 '남부수도권' 구상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지방에 더 많은 자원을 배분하고 더 많은 인프라를 구축하자"면서 "대통령 직속의 남부수도권 추진위원회를 만들어 직접 관할하겠다"고 했다.

고향 안동에서 큰절... 구미 가선 "박정희와 닮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던 중 지지자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던 중 지지자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특히 자신의 고향인 경북 안동을 방문해 감정에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경북 안동 웅보공원 유세에서 "저를 낳아주고 길러주신 안동의 우리 선배님, 동료들, 후배님들한테 제가 큰절 한번 하겠다"라며 무대 위에서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고향에 오니까 갑자기 어머니 생각이 난다"면서 잠시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이외에도 이 후보는 이날 가는 곳마다 "제 외가 친척이 여기 경북에 많이 산다", "아마 여기 어딘가 제 외숙모가 계실 것 같다", "제가 경주 이가 아니냐"면서 친근함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TK의 상징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자신이 닮았다고 하기도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고향 구미를 찾아 "박 전 대통령이 만든 산업화의 공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강력한 추진력, '한다면 한다'와 좀 닮은 사람이 있지 않나"라며 "'이재명은 합니다'와 비슷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 후보는 "강력한 추진력은 경북 사람들의 DNA인가 이런 생각도 해봤는데 어떤가"라고도 발언했다.

이 후보는 또 대구공항 이전과 복합타운 설치, 육군사관학교 안동 이전 등 구체적인 TK지역 공약을 내세우며 표심에 구애했다. 이 후보는 동대구역 앞 유세에서 "대구도 빨리빨리 정부재정 투입해서 공항 옮기고 기업도시 만들고 복합타운 팍팍 만들어야 할 거 아니냐"라고 했다.

그는 지난 1일 안동에 육사를 이전하겠다고 공약한 것에 대해 안동 유세에서 "제가 무리를 좀 했는데, 반발이 상당히 크다"라며 "여러분들이 그거 다 보충해주실 거죠"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육사의 안동 유치를 말한 이유는 안동이 특별한 곳이기 때문"이라며 "안동은 대한민국의 정신문화의 수도이고, 독립운동가, 항일운동가가 제일 많았다"고 했다.

대구 출신 조원진에까지 '구애'… TK 향배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경북 안동 웅부공원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보수의 아성인 TK는 민주당의 전통적 험지지만, 이재명 후보 측은 '고향 프리미엄'을 앞세워 최종 득표율 '30%'를 공언해왔다. 이 후보는 이날뿐만 아니라 이번 선거 내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여러 차례 언급하며 "좋은 정책이라면 박정희 정책이라도 갖다 쓰겠다", "박정희면 어떻고 김대중이면 어떠냐", "영남이면 어떻고 호남이면 어떠냐"면서 공을 들였다.

급기야 지난 24일 이 후보는 대구 출신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에게까지 직접 전화해 정책 연대를 제안했다. 조 대표는 그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부정해온 인물이다. 당내엔 "아무리 통합 행보라지만 도를 넘었다"(민주당 중진)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24~27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 대구·경북에서 이재명 후보는 21%, 윤석열 후보는 60.6%의 지지도를 보이고 있다(전체에선 윤석열 42.0% - 이재명 39.5%).

이 후보의 TK 구애는 어떤 결말을 맺을까. 다음은 최근 25년간 치러진 대통령 선거의 대구·경북 득표율이다.

19대 대선(2017)
대구 문재인 21.76% 홍준표 45.36% 안철수 14.97% 유승민 12.60%
경북 문재인 21.73% 홍준표 48.62% 안철수 14.92% 유승민 8.75%

18대 대선(2012)
대구 박근혜 80.14% 문재인 19.53%
경북 박근혜 80.82% 문재인 18.61%

17대 대선(2007)
대구 이명박 69.37% 정동영 6.00%
경북 이명박 72.58% 정동영 6.79%

16대 대선(2002)
대구 노무현 18.67% 이회창 77.75%
경북 노무현 21.65% 이회창 73.46%

15대 대선(1997)
대구 김대중 12.53% 이회창 72.65% 이인제 13.06%
경북 김대중 13.66% 이회창 61.92% 이인제 21.76% 

 

덧붙이는 글 | 위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관한 그 외 자세한 사항은 해당 여론조사기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