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경기도 김포시 사우문화체육광장에서 열린 '김포의 더 큰 도약, 이재명을 활용하십시오' 김포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6일 경기도 김포시 사우문화체육광장에서 열린 "김포의 더 큰 도약, 이재명을 활용하십시오" 김포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러시아 침공 사태를 정치 경력이 짧은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책임으로 돌렸다는 비판에 대해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께 오해를 드렸다면 제 표현력이 부족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26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리고 "제 토론 발언을 두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폄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라며 "저는 어느 대선후보보다 먼저 명료하게 러시아 침공을 비판했고 우크라이나 지지 입장을 밝혀왔다"고 했다.

이어 "TV토론 전문을 보셨다면 제가 해당 발언 직후에 러시아의 침공을 분명하게 비판했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폄하한 것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의 불안한 외교 안보관을 지적한 것임을 누구나 알 수 있다"라며 "그러나 제 본의와 다르게 일부라도 우크라이나 국민 여러분께 오해를 드렸다면 제 표현력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고, 자신들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와 전통을 지켜 나가려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정부의 입장과 노력을 전폭 지지한다"라며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는 냉전 이후 국제 사회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외교 안보적 도전 중 하나"라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5일 밤 생방송 TV토론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를 거론하며 "6개월 초보 정치인이 (우크라이나의) 대통령이 돼서, 나토(NATO)가 가입을 해주지 않으려고 하는데 가입을 공언하고 러시아를 자극하는 바람에 결국 충돌했다"라며 "물론 러시아가 주권과 영토 침범한 행위는 비난 받아 마땅하고 강력하게 규탄해야 하지만, 그러나 외교의 실패가 곧 전쟁을 불러온다는 아주 극명한 사례"라고 발언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아닌 윤석열 지적한 것"
 
25일 상암SBS스튜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초청대상 대선후보 2차토론회(정치분야)가 시작되기 전 준비하고 있다.
 25일 상암SBS스튜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초청대상 대선후보 2차토론회(정치분야)가 시작되기 전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동시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토론에 앞서 본인 SNS에 '우크라이나가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라는 종이 각서 하나를 믿었다', '핵을 포기하는 대신에 신속히 나토에 가입해야 했다'고 하며 불행한 사태를 맞은 우방국 정부를 조롱하는 태도를 보였다"라며 "비극적인 상황에 처해 있는 나라와 국민에게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가슴을 후벼 파는 이런 냉소적 언사가 한 나라의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의 처사로 합당한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런 태도가 바로, 제가 토론에서 지적한 초보 정치인의 한계인 것"이라며 "윤 후보 언사는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

 

댓글5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