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공항반대전국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월 24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신공항 철회를 공약한 각 당 대선후보들과 정책협약식을 진행했다.
 신공항반대전국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월 24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신공항 철회를 공약한 각 당 대선후보들과 정책협약식을 진행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기후위기를 걱정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정의당, 진보당, 노동당 대선후보들과 신공항 건설계약 철회 공약을 놓고 협약식을 체결했다.

신공항반대전국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4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신공항 철회를 공약한 각 당 대선후보와 정책협약식을 진행했다. 공동행동에는 기후위기 충남행동이 참여하고 있다.

앞서 공동행동은 지난 1월 18일 각 당 대선 후보에게 가덕도, 새만금, 서산, 제주에 추진 중인 신공항건설철회와 공항개발종합계획 폐지에 대해 질의했다. 충남에서는 서산민항 건설 문제를 놓고 시민사회단체와 충남도 사이에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에 따르면, 최근 충남에서 논쟁 중인 서산민항 건설과 관련해 거대 정당 후보들이 찬성 혹은 검토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항공수요와 지역발전, 인근 공항과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답변에 회신하지 않고, 언론과 공약 등을 통해 서산민항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오준호 기본소득당 후보, 김재연 진보당 후보, 이백윤 노동당  후보는 모두 서산민항 건설을 철회하겠다고 답했다.

공동행동은 협약을 진행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 새만금, 서산 등 전국 각지에서 추진되고 있는 신공항 건설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공동행동은 "작은 국토 안에 수요가 없는 적자·유령 공항들이 이미 넘쳐 나고 있다"며 "여기에 10개의 공항을 더 짓겠다는 것은 기후·생태계 붕괴와 감염병 재난으로부터 희생당하는 수많은 민중과 말 못하는 생명을 외면한 채 수십조 원의 혈세를 토건 자본에 바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를 앞두고 대규모 토건 사업으로 지역표를 얻으려는 정치권의 개발 망령이 주민들의 숙원사업으로 둔갑되어 지역 곳곳을 뒤덮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유력 대선 후보들은 무책임한 신공항계획 철회를 약속해야 한다"며 "기후·생태계 붕괴를 가속화하는 멸종의 신공항이 아니라 가난한 민중들과 말 못하는 존재들의 온전한 생명을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