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인근 추기예프의 한 군용공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인근 추기예프의 한 군용공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 AFP=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에 대해 "유엔헌장의 원칙을 위배하는 행위로서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무고한 인명피해를 야기하는 무력 사용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존중되어야 한다"고도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무력 침공을 억제하고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경제제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이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앞서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연 뒤 "러시아가 유엔헌장을 비롯한 국제법을 위반하고 국제사회의 여망에 반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데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외교부 대변인 성명에서 '규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이보다 강도를 높인 것이다. 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 전개 와중에 러시아를 향해 '규탄' 표현을 쓴 것도 처음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