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2년 2월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푸틴이 우크라이나 동부 분리주의 지역의 독립을 인정하면서 서방과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2022년 2월 2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푸틴이 우크라이나 동부 분리주의 지역의 독립을 인정하면서 서방과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 AP

관련사진보기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국·유럽 등 서방과 맞서고 있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지역의 독립을 승인하고 군 진입 명령을 내리는 초강수를 던졌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며 제재에 나섰지만, 뾰족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의 독립을 승인했다.

이어 국방부에 돈바스 지역 분리주의 공화국들에 러시아군을 파견해 평화유지군(PKF) 임무를 수행하라고 명령했다(관련 기사: 푸틴, 우크라 동부 독립 승인 직후 군 진입명령). 

이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의 대규모 시위대가 친러시아 성향의 대통령을 축출하자, 푸틴 대통령이 친러시아 성향의 크림반도 주민투표를 근거로 침공을 강행해 우크라이나 남부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수순을 떠올리게 하는 조치다. 

서방은 러시아가 돈바스 지역 분리주의자들을 군사·경제적으로 지원해왔다고 비판하며, 만약 이들의 독립을 승인할 경우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최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에 반대하며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군사력을 증강하면서 서방과 대치하고 있다.

AP통신은 "러시아의 행보는 두 지역의 독립 추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우크라이나, 서방과의 전면적인 무력 충돌을 일으킬 위험성이 크다"라고 지적했다. 

미 안보보좌관 "러 군사작전, 극도로 폭력적일 것"

미국은 곧바로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 지역에 대한 미국인의 신규 투자 및 무역, 금융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발동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뻔뻔한 국제법 위반을 통해 어떤 이득도 얻지 못하게 하겠다"라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동맹 및 파트너들과 다음 단계(next steps)에 관해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러시아의 이런 움직임을 예상했고, 즉시 대응할 준비를 마쳤다"라며 "이번 명령은 우크라이나 내 이들 분리주의 지역에서 행동하려는 개인에 대한 제재 권한도 보유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러시아가 자행한 국제 협정 위반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며 "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했을 경우 준비했던 혹독한 경제 제재와는 별개의 것"이라고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의 결정이 내려지기 직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우크라이나의 요청에 따라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이 회의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우리는 그 누구도, 그 무엇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라며 "우리는 누구에게도 빚진 것이 없으므로 누구에게도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분리주의 지역에 대한 제재 명령에 서명을 발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분리주의 지역에 대한 제재 명령에 서명을 발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 조 바이든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앞으로 몇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으며, 매우 폭력적인 군사 작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거듭 우려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미 CBS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계획하는 것으로 보이는 군사 작전의 규모와 수준은 극도로 폭력적일 것(extremely violent)"이라며 "우크라이나인과 러시아인, 민간인과 군인 모두의 생명을 앗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인과 전 세계에 우크라이나 사태가 왜 중요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과거에 동맹과 파트너를 강력하고 단호하게 방어해주지 못했을 경우 유럽의 작은 갈등이 어떻게 큰 전쟁으로 번질 수 있는지 지켜봐왔다"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러시아와 싸우려는 것이 아니라 방어를 위해 나토 회원국에 군대를 파견한 것"이라며 "이는 지난 70년간 유럽의 평화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운명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는 모든 사람에게 기본적인 핵심 가치이며, 이는 미국의 유전자에 깊숙이 박혀 있다"라며 "이것이 우리가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원하려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또한 "만약 (러시아) 탱크가 국경을 넘어가면 전 세계가 러시아의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라면서도 "우리는 이번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최고위급을 포함한 외교를 계속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강조했다.

옅어지는 미러 정상회담 가능성... 입지 좁아진 바이든

미국은 최대한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오는 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미러 외교장관 회담이 열릴 예정이며, 또한 프랑스의 중재로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충분한 이유가 있다면 만날 수 있지만, 아직 정상회담과 관련한 구체적 계획을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부정적인 뜻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설 자리가 좁아졌다. 미 CNN 방송은 "만약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해결하더라도, 러시아의 독재자를 달래기 위한 보상을 해준다면 공화당을 비롯한 미국 내 보수파들의 비난이 쏟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푸틴 대통령과의 담판이 실패로 끝나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한다면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철군으로 꺾인 지도자로서의 명성에 또 다른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만약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를 포기한다면 외교를 최대한 시도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뒤따를 것"이라며 "매우 어려운 결정이지만, 대통령이란 그런 결정을 내리기 위해 선출된 자리"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정부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의 군 진입 명령에 대해 "(이를) 침공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라며 "러시아는 사실상 8년 전부터 돈바스 지역을 점령하고 있고, 이번 결정은 이 상태를 더 강력히 다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유연한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외교가에서는 제네바에서 열릴 미러 외교장관 회담이 마지막 희망의 불씨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걸고 있다.
 
한미 외교·국방장관회의에 앞서 지난해 3월 방한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
 한미 외교·국방장관회의에 앞서 지난해 3월 방한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