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전국의 여성, 장애인 등 60여개 단체가 '여성장애인인권활동가 고OO 성폭력사건 대책위'를 꾸리고 가해자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21일 전국의 여성, 장애인 등 60여개 단체가 "여성장애인인권활동가 고OO 성폭력사건 대책위"를 꾸리고 가해자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 부산성폭력상담소

관련사진보기

 
부산에서 여성 장애인 활동가가 장애인 인권단체의 대표 A씨를 수사기관에 고소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수년간 성추행을 한 가해자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인데 경찰은 수사를 조만간 끝내고 검찰 송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여성·장애인단체들은 이와 별도로 피해자와 함께하는 대책위를 결성하고 '엄벌 요구' 등 공개적인 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2차가해 우려... 피해자 보호 나선 여성단체 

(사)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장애인부모회, 부산여성상담소·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 등 60여 개 여성·장애인단체는 21일 부산장애인종합회관 2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발달장애인 문제를 공론화해 온 A씨가 2014년부터 뇌병변 중증장애 여성 활동가인 B씨를 상대로 천막 농성장과 회의장 등에서 여러 차례 성추행을 했다는 것이다.

이날 대책위를 꾸린 60여 개 단체는 B씨가 추가 가해에 대한 두려움으로 신고를 꺼리다 지난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B씨는 변호인을 통해 발표한 별도의 입장문에서 "(당시 장애인인권운동 투쟁판은) 성희롱과 성추행이 일상적인 모습이었고 봐도 못 본척하는 분위기였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은 2차 가해로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A씨와 함께하는 여성·장애인 단체들은 "A씨가 활동한 단체의 대표인 C씨도 피해자 보호 조처가 아닌 2차 가해와 성추행을 한 의혹이 있다"라며 "이에 대한 고소장을 추가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대책위는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실질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A씨 "사실과 달라, 음해해선 안 돼"

이에 대해 A씨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반박했다. A씨는 "B씨와 단체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이렇게 음해를 해선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지역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악의적 편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대책위는 "반박할 가치가 없다"라고 일축했다. 대책위에 참가하는 이평 부산성폭력상담소 법조팀장은 "고소장이나 목격자 발언, 조사내용을 보면 가해자의 발언은 대응할 필요를 못 느낄 정도"라고 말했다. 피해자의 주장은 물론 여러 경로를 통해 가해자의 혐의가 확인된다는 설명이다.

부산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도 성추행 혐의로 A씨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고소장을 살펴본 경찰은 A씨와 B씨, 추가 참고인 조사를 거쳐 검찰 송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여청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주변인 조사까지 끝냈고 조만간 결론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