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게티이미지

관련사진보기

 
대사증후군의 5대 진단 기준을 셋 이상 보유하고 비만한 남성은 대사적으로 건강하고 정상 체중인 남성보다 당뇨병 위험이 2.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비율은 여성이 남성의 약 1.5배였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보건대 간호학과 김지영 교수가 질병관리청의 2001∼2016년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에 참여한 40∼64세 남녀 중 당뇨병이 없는 6405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신체 표현형에 따른 당뇨병 발생 위험 평가 : 전향적 코호트 연구)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김 교수는 연구 대상자를 ①대사적으로 건강한(5가지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중 3가지 미만 보유) 정상 체중(체질량지수 18.5 이상∼23 미만) 그룹, ②대사적으로 건강한 과체중(체질량지수 23 이상∼25 미만) 그룹 ③대사적으로 건강한 비만(체질량지수 25 이상) 그룹 ④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5가지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중 3가지 이상 보유) 정상 체중 그룹 ⑤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과체중 그룹 ⑥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비만 그룹 등 6그룹으로 나눴다. 

남성 ①그룹 대비 ⑥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은 2.7배였다. ③그룹ㆍ④그룹ㆍ⑤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도 ①그룹보다 각각 1.4배ㆍ1.9배ㆍ2.5배 높았다. 

여성도 ③그룹ㆍ④그룹ㆍ⑤그룹ㆍ⑥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이 ①그룹보다 각각 1.7배ㆍ1.9배ㆍ2.1배ㆍ3.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남녀 모두에서 대사적으로 건강한 그룹보다 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그룹의 당뇨병 발생 위험이 컸고,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가 증가할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이 커졌다"며 "여성이 남성보다 당뇨병에 더 취약했다"고 지적했다. 

대사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그룹의 비율이 남성은 21.1%인데 비해 여성은 30.4%로, 거의 1.5배에 달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당뇨병은 하나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대사 건강 상태와 체질량지수의 조합 등 복합적으로 발생한다"며 "대사적 건강 상태 개선과 체중 관리 등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